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충남/내포

220만 충남도민 '혁신도시 유치 염원' 뭉쳤다

범도민추진위 발대... 국회의원.시민대표 등 382명 참여
공동위원장에 유병국 의장, 이상선 대표 등 16명 구성
양승조 지사 "새로운 성장 뒷받침 할 힘찬 동력 될 것"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13 09:53 수정 2019-08-13 16:34 | 신문게재 2019-08-14 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temp_1565680936095.-1370230573
13일 충남도청 문예회관에서 양승조 충남지사, 홍문표 국회의원, 김지철 충남교육감, 유병국 충남도의회 의장, 김석환 홍성군수 등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충남 혁신도시 유치 범도민 추진위원회' 발대식이 열렸다. 충남도 제공
220만 충남도민들의 혁신도시 유치 염원이 하나로 뭉쳤다.

13일 도청 문예회관에서 양승조 지사와 김지철 도교육감, 유병국 도의회 의장 등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충남 혁신도시 유치 범도민 추진위원회(이하 범도민추진위)' 발대식을 열고 본격 활동에 돌입했다.

범도민추진위는 충남 혁신도시 지정 및 공공기관 유치를 위한 기구로, 충남사회단체 대표자회의 대표자 125명과 지방분권충남연대 대표자 30명, 도내 국회의원 11명을 비롯한 정치계 인사 223명 등 총 382명이 위원으로 참여했다.

공동위원장은 유병국 도의회 의장과 전영한 충남발전협의회 회장, 이상선 지방분권충남연대 상임대표, 임동규 충남새마을회 회장, 최대규 한국자유총연맹 충남도지부장, 전재하 충남장애인단체연합회 회장 등 16명이 맡았다.

범도민추진위는 공동결의문을 통해 "참여정부는 2004년 당시 '국가균형발전특별법'을 제정하고 공공기관을 이전하면서, 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을 이유로 충남도를 혁신도시에서 제외했다"며 "그러나 2012년 세종시가 분리·출범하며 충남은 지난 5년 간 인구 13만7000명, 면적은 무려 437㎢나 줄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기존 혁신도시 중심의 지역성장거점 육성 정책에서도 소외돼 공공기관 이전이나 지역인재 의무채용 혜택 등에서 배제되는 등 삼중, 사중의 역차별을 받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는 지역 간 불균형 해소를 통한 국가균형발전이라는 근본 취지를 충실히 반영하지 못했고 혁신도시 중심 지역성장거점 육성 정책도 이를 극복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20만 충남도민은 전국이 골고루 잘 사는 국가균형발전과 '충남 혁신도시 지정 및 공공기관 이전'을 이루기 위해 도민의 뜻을 하나로 모아 충남 혁신도시 유치 범도민 추진위원회를 출범시킨다"며 "대한민국 국가균형발전정책 실현을 위해 문재인정부에 충남 혁신도시 지정과 공공기관 이전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범도민추진위는 앞으로 전 지역이 골고루 잘사는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충남 혁신도시 지정이 이뤄질 때까지 모든 역량을 모아 강력히 대응하는 한편, 수도권 소재 공공기관 유치를 위해 적극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혁신도시는 지방화와 국가균형발전 시대를 뒷받침하는 초석으로, 충남의 혁신도시는 지역과 국토의 균형발전을 이끌고 새로운 성장을 뒷받침할 힘찬 동력이 될 것"이라며 "혁신도시 유치를 위해 힘을 모아 나아가겠다고 강조했다.
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temp_1565680936132.-1370230573
13일 충남도청 문예회관에서 양승조 충남지사, 홍문표 국회의원, 김지철 충남교육감, 유병국 충남도의회 의장, 김석환 홍성군수 등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충남 혁신도시 유치 범도민 추진위원회' 발대식이 열렸다. 충남도 제공

포토뉴스

  •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