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서산시

서산지역 A 농협, 최근 논란과 갈등 사태 봉합되나?

-대의원회에서 조합장 불신임안 부결, 조합장 신분 유지 가능
-화합과 발전을 위해 이해와 양보의 미덕 필요 주장도 제기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13 14:56 수정 2019-08-13 14:56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속보 = 본보 8월9일자, 8월12일자 14면 보도> 최근 감사 당연 퇴직 통보 조치 논란과 조합장 불신임안 처리를 위한 대의원회 개최 등으로 갈등을 겪고 있는 서산지역 A 농협이 지난 12일 오전10시부터 농협 2층 대회의실에서 긴급 대의원회를 갖고 조합장 불신임안을 다루었다.

이날 조합장을 포함한 49명의 대의원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 대의원 회의에서 최근 이사회를 통해 제출된 조합장 불신임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한 후 투표를 벌인 결과, 근소한 차이로 불신임안이 부결됐다.

이에 따라 지난 2016년도 수매 벼 판매대금 수 억원을 회수하지 못한 사건이 발생에 따라 촉발된 조합장 불신임안이 가결 처리되지 못함에 따라, 조합장 재선거를 실시하는 사태는 피했으며, 추후 A 농협 이사회에서 중앙회 징계 원안인 주의촉구 안이나, 최대 1,2단계(견책, 직무정지) 내에서만의 징계안으로 최종 처리 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대의원 회의에서는 최근 또 다른 논란 거리가 되고 있는 B 감사에 대한 당연 퇴직 통보에 대해 조합의 대승적인 차원에서 철회를 통해 연이어 계속되고 있는 논란과 갈등을 일시에 해소하고, 농협의 화합과 발전을 다져 나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는 대의원들의 의견이 제시됨에 따라, 향후 조합의 내부 선택으로 인해 갈등을 조기에 마무리 될 여지도 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한 대의원은 "이날 대의원 전원이 참석할 정도로 지역에서 많은 관심을 끌고 있는 농협 안팎의 상황이 예민한 만큼, 화합과 발전을 위해 서로가 이해와 양보를 통해 원활하고 지속적인 소통을 이어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전에 A 농협 앞과 지역 면 소재지 입구에 게시되었던 몇 가지 내용의 대형 현수막들이 대부분 철거되었으며, 이미 진행된 처리 된 '2016년도 벼 사고 관련 채임자 처벌을 촉구한다'는 한 가지 내용의 현수막 2개 정도만이 내걸려 있는 상태로, 상황에 따라 빠른 사태 봉합이 가능할 수도 있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서산=임붕순 기자 ibs9900@

포토뉴스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