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광주/호남

치매환자가족, 마음의 부담을 덜어드립니다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13 12:30 수정 2019-08-13 22:0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clip20190813215932
전북 전주시보건소는 치매 환자를 돌보는 가족들이 공감과 소통을 공유하는 치매 환자 가족 자조 모임 운영으로 도움을 주고 있다.
전북 전주시보건소(소장 김경숙)는 치매 환자를 돌보는 가족들이 서로 모여 간병 경험 등 공감과 소통을 공유하는 치매 환자 가족 자조 모임 운영으로 도움을 주고 있다.

전주시보건소 치매 안심 센터는 올해 매월 둘째 주 화요일 치매 환자 가족을 지원하기 위한 자조 모임인 '늘 푸른'을 운영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치매 환자 가족 자조 모임인 '늘 푸른'은 치매 환자 가족 간 정서 및 정보 교류를 통해 심리적 부담 경감과 사회적 고립을 방지할 수 있도록 정기적인 모임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치매 안심 센터는 치매 환자 가족 자조 모임 시 ▲치매의 단계별 증상 ▲대처방법 및 치매 환자와의 대화 방법 ▲위생적인 문제 해결방법 ▲심리적 상태에 따른 문제 해결방법과 장기요양서비스 신청 ▲노인 돌봄 종합서비스 안내 ▲실종 노인 발생 예방 등 치매 환자와 관련된 전반적인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세부적으로는 치매 환자 가족들은 ▲증상에 따른 치매 환자 돌보기 ▲치매 환자 간 병 경험 나누기 ▲전주향교 산책하기 ▲도자기 체험 ▲윷놀이하기 ▲뮤지컬 관람 등 치매 환자 돌봄에서 잠시나마 벗어나 다양한 감각 활동과 실제 일상생활과 밀접한 의미 있는 활동들을 함께 경험하고 있다.

치매 환자 가족 자조 모임에는 치매 환자를 돌보는 가족이면 누구나 전주시 치매 안심 센터로 문의한 후 참여할 수 있다.

자조 모임에 참여 중인 한 어르신(남, 84세)은 "여기 오면 다른 가족들과 서로 힘든 상황을 이야기하면서 마음의 짐을 덜고 위로도 받고 또 만들기나 체험 등을 통해 즐거운 시간을 보내게 된다"면서 "힐링과 다시 살아갈 힘을 받아가는 만큼 앞으로도 계속 참여할 계획"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김경숙 전주시보건소장은 "치매 가족은 지역사회에 꼭 필요한 치매 지지자원으로 치매 환자 가족들이 다양한 프로그램과 정보를 통해 건강하고 행복한 치매 돌봄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자조 모임을 지속해서 운영하고 지원, 오롯이 가족이 갖게 되는 부양 부담을 덜 수 있도록 적극 노력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주시 65세 이상 인구 8만8563명 중 치매 추정 인구수는 8936명으로, 치매 안심 센터는 7월 말 현재 총 8374명의 치매 환자를 등록·관리하고 있다. 전주시 치매 안심 센터에서는 이외에도 치매 인식 개선사업, 인지 재활 프로그램 운영, 치매 치료관리비 지원, 사례관리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전화로 문의하면 안내를 받을 수 있다.


전주=정영수 기자 jys99523@

포토뉴스

  •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

  • 대전선관위, 총선 예비후보자 입후보안내 설명회 개최 대전선관위, 총선 예비후보자 입후보안내 설명회 개최

  • 대설(大雪)에 찾아온 추위 ‘내일이 절정’ 대설(大雪)에 찾아온 추위 ‘내일이 절정’

  • 임시로 설치된 다리 난간 ‘불안불안’ 임시로 설치된 다리 난간 ‘불안불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