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건설/부동산

대전 도안 2단계 본격화… 미래주택산업 단독주택개발 '주도'

5·6블록 이어 10·11블록도 환지방식 개발
토지주 조합동의율 67% 인허가 대기중
공동주택 연계개발로 용적률 상향, 사업성↑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14 11:19 수정 2019-08-14 17:59 | 신문게재 2019-08-15 5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도안 지도
대전 부동산 열기가 뜨거운 가운데 개발이 본격화되고 있는 도안신도시 2단계로 수요자들의 시선이 쏠리고 있다.

미래주택산업(주)(대표 손해식)은 유성구 용계동 일원 5·6블록 '도안 나폴리 타운' 조성에 이어 10·11블록에서도 마찬가지로 환지방식으로 단독주택단지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맞은편 부원건설이 진행하고 있는 27·28블록 공동주택 용지와 연계개발이 가능하도록 추진하면서 15%(최대 20%)의 용적률 인센티브도 받을 수 있다.

'연계개발'의 최대 장점은 단독주택용지(점포형 주택)와 상업용지 상가건물을 연계개발 시 용적률 인센티브를 받을 수 있다는 점이다. 단독주택용지는 용적률 15% 상향되고, 공동주택은 20%, 상업용지일 경우 30%까지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점포겸용 주택용지는 주택지 안에 소규모 점포가 있는 주택을 지을 수 있는 용지로, 투자가치가 높은 택지로 평가받는다. 현재 도안 1단계 점포형 주택용지는 평균(3.3㎡당) 800만원~1300만원 수준에 거래되고 있다. 용적률이 상향될 경우 현재 4층보다 더 높게 건물을 지을 수 있어 건물의 사업성 등 가치도 함께 올라가게 된다.

10·11블록은 해당 토지주들의 조합설립 동의율이 67%를 넘어 인허가를 앞두고 있다. 10·11블록의 경우 토지주들의 조합가입 참여 비율이 높아 조합 인허가를 대기 중인 상황이다.

미래주택산업은 이르면 오는 10월 도시개발 지정 제안을 할 수 있고, 이후에 조합설립 등 법인을 만들어 개발에 돌입할 계획이다.

10·11블록 사업 예정지는 유성구 용계동 49-1번지 일원으로, 2021년 개통 예정인 도안대로와 맞닿은 입지다. 공동주택단지 앞쪽으로는 도시철도 2호선 트램 노선이 예정돼 있으며 도안근린공원을 끼고 있어 ‘숲세권’으로도 평가받고 있다. 전체는 76필지로 10블록이 2만726㎥(6270평)으로 25필지, 11블록 3만527㎥(9234평)로 51필지다.

한편 도안신도시 1단계 개발부터 도시개발에 참여해온 미래주택산업은 2단계 개발에도 적극 참여하고 있으며 대전지역 개발업계에선 선두주자로 평가받고 있다.
원영미 기자

포토뉴스

  •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