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염홍철의 아침단상

[염홍철의 아침단상 (706)] 가난한 삶과 경건한 삶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15 10:55 수정 2019-08-15 10:5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염
염홍철 한남대 교수
중국의 고전 <서경>에 의하면 인간의 다섯 가지 복(福)중 하나로 '부자로 사는 것'을 꼽고 있습니다. 그러나 <성경>에는 '부자가 하늘나라에 들어가기가 어렵다'로 되어 있습니다. 상반된 얘기같이 들리지만, 공자도 '가난하지만 아첨하지 않고', '가난하지만 즐겁고'를 높이 평가한 바 있습니다. 성경에서 가난한 사람이 복이 있다고 한 것은 가난한 삶을 경건한 삶과 동일시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그러나 행복학에 의하면, 행복한 사람들은 '좋은 사람과 보내는 시간'을 자신의 카트에 집중적으로 쓸어 담지만, 행복하지 않은 사람들은 '금전적 이득'을 주로 담는다고 합니다.

행복한 사람들은 '사람들과의 좋은 관계'에서 위로를 찾는다면 행복하지 않은 사람들은 '금전이 주는 것'에서 위로를 찾는 것이지요. 그래서 기쁨이 반드시 좋은 것이 아니고 슬픔이 반드시 나쁜 것이 아니라는 것을 인정한다면 행복학자 최인철 교수가 지적하였듯이 행복은 '균형'이 필요합니다.

쾌감과 의미의 균형, 타고난 유전적 성향과 환경의 균형이 필요한 것이지요. 이러한 균형이 의식을 자유롭게 해주기 때문에 가난해도 마음이 넉넉하면 행복할 수 있습니다. 그러니까 가난이 행복의 저주가 아니겠지요. 한남대 석좌교수

포토뉴스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