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대덕구 '산모 농산물 꾸러미 지원사업' 업체 특혜 의혹… 대덕구 해명은?

박정현 대덕구청장 남편 관련 업체 계약 의혹 제기
대덕구 "이사직 관뒀다"… "지원방식 다각화할 것"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18 11:52 수정 2019-08-18 16:07 | 신문게재 2019-08-19 5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 대덕구, 산모 지역우수농산물 꾸러미 지원 사업 본격 시행
대전 대덕구가 최근 시행한 산모 지역농산물 꾸러미 지원사업을 놓고 각종 의혹이 제기됐다.

사업 시행 업체와 박정현 대덕구청장의 남편이 관련돼 있다는 의혹에 대해 대덕구는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대덕구는 지난달 22일부터 대덕구 거주 산모에게 '산모 지역농산물 꾸러미 지원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산모 1인당 16만 원 상당 지역 우수 농산물 꾸러미를 제공해 저출산 극복과 지역 농산물 소비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는 게 취지다. 산모는 지원액의 10%인 1만 6000원을 자부담해야 한다.

논란이 된 건 선정된 사업 시행 업체다. 대전 유성구에 본사를 둔 로컬푸드 협동조합이 이번 사업에 유일하게 공모해 선정됐는데 해당 업체 이사가 박정현 대덕구청장의 남편이란 주장이 제기된 것이다.

대덕구에 따르면 박정현 청장의 남편은 지난 5월 이미 이사직을 내놓기 위해 사표를 제출했으며 지난 6월 중순께 사표가 수리됐다. 대덕구는 "현재 이사로 재직하고 있다는 일각의 주장과는 사실이 다르다"고 해명했다.

앞서 대덕구는 6월 20일 구 홈페이지를 통해 '대덕구 산모 지역우수농산물 꾸러미 지원사업 보조사업자 모집 공고'를 낸 바 있다.

대덕구는 지난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논란에 대해 요목조목 반박했다. 보조사업자 모집과 선정 논란에 대해 "먼저 시행 중인 충북 옥천군과 영동군 등의 공고문과 학교급식공급업체 선정 기준을 참고해 자격 기준을 정했다"며 "대덕구 내에 지원 자격이 부합하는 업체가 복수 존재하지만 이들 업체가 지원하지 않았을 뿐 법적 절차에 따라 투명하게 업체 선정이 이루어졌다"고 관련 의혹을 부인했다.

또 이번 사업을 통해 제공되는 농산물이 대덕구가 아닌 곳에서 생산돼 지역 농산물 소비 취지와 어긋난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대덕구는 "계약업체에 농산물을 납품하는 생산자 중 대덕구에서 농산물을 직접 생산하거나 거주 중인 생산자가 10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며 "앞으로 계약업체에 대덕구에서 생산되는 농산물이 더욱 많이 납품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사업 업체가 일괄적으로 농산물을 선정해 발송해 선택권이 없다는 지적에 대해선 "지원 방식을 다각화하는 것을 고민 중"이라고 전했다. 임효인 기자

포토뉴스

  • 초미세먼지 재난대응 훈련…차량 2부제 시행 초미세먼지 재난대응 훈련…차량 2부제 시행

  • 모두 발언하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 모두 발언하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

  • 공주시 어린이 안전골든벨 공주시 어린이 안전골든벨

  • ‘딸, 수고했어’ ‘딸, 수고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