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세종

세종 이전기관 장·차관 서울집무실 '여전'…16곳 중 2곳 폐쇄

지난 5월 세종중심 업무환경 정책 발표
장·차관 서울집무실 16곳 중 2곳 폐쇄완료
서울청사 장관 공용업무공간 연말께 조성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20 10:57 수정 2019-08-20 14:4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정부세종청사
정부가 세종이전 부처의 장·차관 서울집무실을 연말까지 완전히 폐쇄하기로 한 가운데 최근까지 단 2개 기관만이 서울집무실을 철수한 것으로 조사됐다.

행정안전부가 사용하던 정부서울청사 빈 공간에 장·차관 공용업무공간을 확충하는 업도 연말은 돼야 사용할 수 있을 전망이어서 부처 공무원들의 세종 중심 근무환경은 미완성 단계다.

지난 19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세종시 어진동의 임시청사에서 업무를 시작한 것을 계기로 행정중심복합도시 정부부처 이전은 일단락 됐다.

2012년 국무총리실이 서울에서 세종으로 옮긴 것을 시작으로 올해 2월 행정안전부와 8월 과기정통부까지 이전을 완료해 세종 행정중심복합도시에 모두 16개 부처가 집결했다.

행복도시법에서 규정한 외교부와 국방부 등 서울 잔류 일부 부처를 제외한 정부기관이 세종으로 이전을 완료한 것으로 신행정수도 골격을 갖췄다는 의미를 갖는다.

그러나 세종권 소재 부처 공무원들은 회의와 업무보고를 위해 자리를 비우고 서울 출장에 시간을 소비하는 상황이다.

이같은 행정 비효율을 타계하기 위해 지난 5월 국무조정실을 중심으로 범부처 세종 중심 근무 정차방안을 마련해 연말까지 세종부처 장·차관 서울집무실을 폐쇄하기로 했다.

대신 정부서울청사에 일부 마련된 장·차관 공용 업무공간을 확충해 세종중심 업무환경을 완성하기로 했다.

이같은 조치가 발표되고 지난 3개월간 장·차관 서울집무실을 폐쇄한 기관은 단 2곳에 불과하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장관 서울집무실을 최근 폐쇄했고 차관급에서는 산림청이 청장 서울집무실을 최근 용도폐기했다.

정부가 지난 5월 세종 중심 근무 정착방안을 발표했을 때 행정안전부, 국토교통부, 보건복지부 장관, 공정거래위원장 등 12개 부처가 서울에 별도의 집무실을 운영했고, 기획재정부 2차관 등 차관급 서울집무실 4개가 운영됐다.

세종중심 근무 정착방안 조치 이후 현재까지 장관급 11개, 차관급 3개 집무실이 여전히 서울에서 운영 중으로 업무보고와 결재가 이뤄지는 실정이다.

또 서울집무실이 폐쇄됐을 때 세종부처 장·차관이 사용할 수 잇는 공용업무공간 조성사업도 착공 준비단계에 머물고 있다.

국무조정실 관계자는 "세종권역 부처마다 서울집무실 연내 폐쇄일정을 수립한 상태로 사무실 계약 기간 차이때문에 시기는 달라도 계획대로 진행되고 있다"라고 밝혔다.

행정안전부 관계자도 "실·국장실 규모의 사무실을 서울을 찾은 장·차관이 공동으로 사용하는 업무공간을 준비 중으로 연말까지 공사를 완료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포토뉴스

  •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 추석 연휴 끝, ‘집으로’ 추석 연휴 끝, ‘집으로’

  •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