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지역경제

불법도박에 노출된 청소년… 문제 해결 시급

대전·충남 10대 10명 중 3명 도박 경험해
100명 중 6명 꼴 도박 끊지 못해 피해 이어져
처벌 강화, 예방 교육 마련돼야 '목소리'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20 15:12 수정 2019-08-20 15:4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도박
청소년들 10명 중 3명은 불법 도박을 경험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쉽게 접할 수 있도록 접근성이 편리한 데다, 불법 도박이 나날이 진화하고 단순해져 도박임을 인지하지 어렵다는 점에서 청소년 불법 도박 문제가 사회적 문제로 전락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 대전센터가 20일 기자간담회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대전과 충남에서 10대 청소년 도박 경험률은 각각 31.4%, 29.8%로 집계됐다. 100명 중 약 30명이 온라인 불법 도박을 해봤다는 얘기다. 대전과 충남은 도박 경험률이 전국 평균(20.5%)보다 10%p나 높았다.

문제는 재학 중인 청소년 중 도박 중독으로 피해와 문제가 발생하고 있는 학생들이 있다는 점이다.

대전 10대 청소년 중 5.9%, 100명 중 6명은 도박을 끊지 못하고 있는 상태다. 충남의 경우는 무려 10.2%로, 전국(6.4%)보다 높은 수준을 보였다.

전체 연령대에서 도박 참여 동기를 보면 익명성이 25.7%로 가장 높았고, 베팅 상한 21.6%, 빠른 환급 21.6%, 무세금 20.4%, 편리성 16.5%, 접근성 13.7%, 높은 환급률 13.5%로 나타났고 이 중 10대와 20대의 경우 '접근성'이 참여 동기 중 가장 높았다.

센터는 성인도박에서 점점 연령대가 낮아져 초등학생까지 불법 도박을 하는 이유로 편의성을 꼽았다. 단순 게임사이트로 버젓이 운영되는 데다, 메일 인증만 하면 미성년자가 쉽게 가입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슈퍼마리오 등 캐릭터를 활용한 단순한 이미지로 불법 도박이 진행돼 학생뿐 아니라 부모와 교사들까지도 불법 도박이라고 인식하지 못한다는 점도 원인 중 하나다. 학교나 집에서 청소년들이 이를 하고 있어도 도박이라고 인식을 하기 어렵다는 게 센터 측 설명이다.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 김세진 대전센터장은 "제도적으로 불법 도박 운영으로 수익을 창출하는데 1~2년 솜방망이 처벌에 그친다"며 "공급자를 처벌할 수 있는 제도가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포토뉴스

  • 민주주의의 꽃 지켜주세요 민주주의의 꽃 지켜주세요

  • 독도의용수비대 활약상 설명하는 유가족 독도의용수비대 활약상 설명하는 유가족

  • ‘와, 신난다’ ‘와, 신난다’

  • 도룡어린이공원 조성사업 준공식 도룡어린이공원 조성사업 준공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