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세종

충청권 유소년 야구팀, 미국 리틀야구 월드시리즈 '2연승'…일본 맞대결 앞둬

만10~12세 유소년팀 미국서 리틀 월드시리즈
베네수엘라·퀴라소 상대 연승 거두며 쾌속질주
22일 일본과 맞대결 통해 결승진출 판가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20 16:49 수정 2019-08-20 18:32 | 신문게재 2019-08-21 20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90630032147_zwvcymvz
대전충청세종 선발팀으로 구성된 유소년 야구팀이 미국에서 펼쳐지는 '2019리틀리그야구 월드시리즈'에서 2연승을 거뒀다. 사진은 2019 세계리틀야구 아시아-태평양 &중동지역 대회에서 승리하며 본선진출을 확정짓는 충청권 선발팀 모습.(사진=한국리틀야구연맹 제공)
대전·충청·세종 선발팀으로 구성된 유소년 야구팀이 미국 펜실베니아주에서 진행 중인 '2019 리틀리그야구 월드시리즈'에서 2연승을 달리고 있다.

리틀 리그 베이스볼 월드시리즈(LLBW)는 1947년 미국에서 시작된 유소년 야구 토너먼트 대회로 매년 8월 미국 펜실베니아주 월리암스포트에서 개최된다.

1976년부터 국제 경기로 전환돼 한국은 처음 출전한 1984년과 1985년 그리고 2014년에 우승한 바 있다.

참가연령은 만 10~12세이며, 한국을 대표해 충청권 대전·충청·세종지역 13명의 학생선수가 출전했다.

이들 충청권 유소년 선발팀은 국내 예선에서 우승하고 아시아 지역 예선에서 대만 유소년팀을 꺾고 '아시아-태평양·중동(Asia-Pacific)' 지역을 대표한 선수로 출전했다.

대한민국을 대표한 충청권 유소년팀은 지난 16일 미국 윌리엄스포트에서 벌어진 베네수엘라와의 1회전 경기에서 10대 3 대승을 거뒀고, 18일 윌리암스포트 불룬티어 야구장에서 펼쳐진 2회전 캐리비안지역의 대표 퀴라소를 상대로 4대 0 완승했다.

한국 대표팀은 오는 22일(한국시간) 일본과 인터내셔널 그룹 우승을 놓고 야구 대결을 펼친다.

일본을 대표한 리틀야구팀은 지역 예선을 거치지 않고 리틀리그야구 월드시리즈에 자동 진출했고 한국팀이 일본을 꺾으면 결승전에 진출할 수 있다.

2019 리틀야구 월드시리즈 한국대표팀은 한영관 한국리틀야구연맹 회장을 중심으로 이민호 감독(대전 중구리틀야구단 감독)과 고상천(한화이글스리틀야구단 감독), 안상국(세종시리틀야구단 감독) 코치가 지도하고, 손원규(대전 유성구), 양수호·현빈·정기범(대전 중구), 임현진(대전 동구), 이시영·박민욱·차정헌(이상 한화이글스), 나진원(충남 계룡시), 유준호·민경준·박준서(이상 세종시), 임성주(충남 서산시) 유소년 선수가 뛰고 있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포토뉴스

  • 지켜지지 않는 보행자의 날 지켜지지 않는 보행자의 날

  • 전국으로 배송되는 2020학년도 수능 문제지 전국으로 배송되는 2020학년도 수능 문제지

  •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

  • 서천군 청소년 안전골든벨 서천군 청소년 안전골든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