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세종

행복도시 나성동 중심에 주민 소통의 장소 마련

복합커뮤니티센터, 올해 11월 공사발주 예정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22 10:00 수정 2019-08-22 10:14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조감도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은 22일 나성동 복합커뮤니티센터 건립에 대한 실시설계 완료보고회를 개최하고, 건축설계를 완료했다. 조감도.
세종시 나성동(2-4생활권)에 들어설 복합커뮤니티센터의 윤곽이 나왔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은 22일 나성동 복합커뮤니티센터 건립에 대한 실시설계 완료보고회를 개최하고, 건축설계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나성동 복합커뮤니티는 행복도시에 계획된 총 22개 복합커뮤니티센터 가운데 15번째로서, 총사업비 434억 원을 투입해 부지면적 6781㎡, 지하1층 지상4층으로 건립된다.

전체 총 면적은 1만 2420㎡의 규모다.

행복청은 나성동 복컴에 주민센터, 보육시설, 다목적체육관, 도서관, 문화의 집과 함께 다목적강당과 청소년특화시설을 설치할 예정이다.

또한 '다중적 소통의 장'이라는 설계공모 당선개념에 따라 주민과 밀접한 관계를 맺는 장소로서 접근과 소통을 위한 화합 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에 확정된 설계에 따르면 해당 부지에 땅의 공간을 충분히 활용해 도로에 면한 진입광장을 통해 마을에서의 진입하는 동선이 돋보이며,각 시설을 연계한 통합로비는 주민의 편의를 고려하고 개방형 다목적 강당을 진입광장과 연계해 다양한 이벤트가 일어날 수 있도록 1층으로 배치했다.

행복청은 이번 확정된 설계에 따라 기재부 등과 총사업비 협의를 거쳐 11월경에 건축공사 발주를 시작으로 2020년 초 시공사 선정과 착공을 거쳐 2021년 하반기에 준공할 예정이다.

고성진 공공시설건축과장은 "그 동안 복합커뮤니티센터가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주민 편의증진과 함께 생활권 단위의 공동체 형성의 매개체 역할을 해 오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앞으로도 지속적인 주민화합의 거점공간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세종=오희룡 기자 huily@



포토뉴스

  • 지켜지지 않는 보행자의 날 지켜지지 않는 보행자의 날

  • 전국으로 배송되는 2020학년도 수능 문제지 전국으로 배송되는 2020학년도 수능 문제지

  •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

  • 서천군 청소년 안전골든벨 서천군 청소년 안전골든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