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건강/의료

30년 이상 근무 대전성모병원 교수들 아쉬운 퇴임

이경일, 박석영, 고효진 교수 정년퇴임식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22 14:58 수정 2019-08-22 17:40 | 신문게재 2019-08-23 20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사진왼쪽부터 이경일, 박석영, 고효진 교수
사진 왼쪽부터 이경일, 박석영, 고효진 교수
30년 이상 대전성모병원에서 진료와 연구를 담당하며 지역 의료 발전에 기여했던 교수 3명이 병원을 떠난다.

대전성모병원은 이달 말 정년퇴임을 앞둔 소아청소년과 이경일 교수, 종양혈액내과 박석영 교수, 정신건강의학과 고효진 교수 3명의 정년퇴임식을 22일 진행했다.

이경일 교수는 1979년 가톨릭의대를 졸업하고 1986년 대전성모병원에 입사, 수련부장, 소아청소년과장, 임상의학연구소장 등을 거쳤다. 특히 인간의 모든 질병의 병인을 통합하는 단백항상성계(protein-homeostasis-system) 가설을 발표하는 등 왕성한 연구 활동으로 학계에 큰 족적을 남겼다는 게 병원 측의 설명이다.

정년퇴임 후에도 병원에 남아 외래 진료를 하게 될 박석영 교수는 1979년 가톨릭의대 졸업 후 33년 6개월간 대전성모병원에 재직했다. 재직 기간 제7대 의무원장, 암센터 소장, 조혈모세포이식센터 소장, 성체줄기세포치료센터 소장 등을 역임하면서 암센터, 장기이식, 심·뇌혈관 질환 등 4대 선도 분야 선정 및 특화 발전 계획을 수립해 병원 발전을 이끌었다.

고효진 교수는 1980년 가톨릭의대를 졸업, 대전성모병원에 입사한 후 정신건강의학과장, 임상도서실장을 맡았으며 사회복지시설 성모의 마을 촉탁의, 대전시 중구 정신건강증진센터장, 전화상담봉사 등 지역 사회 정신건강 증진을 위한 다양한 대외활동도 이어왔다.

김용남 대전성모병원장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교육, 연구, 진료 전 분야에서 헌신적인 노력을 기울여 지역 사회와 의학 발전에 큰 공로를 남기신 교수님들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교수님들의 인생 2막을 응원하며, 남겨주신 업적을 깊이 새겨 병원 발전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박전규 기자 jkpark@

포토뉴스

  •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