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지방정가

[정치펀치]충청 내년 총선 '뉴페이스' 누가 있나?

주형철 靑경제보좌관, 성윤모 산업부 장관, 김종필 내일신문 이사, 이영수 전 靑고용복지수석실 보좌관, 박태우 사무총장, 이동규 원장 등 거명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25 09:04 수정 2019-08-25 18:25 | 신문게재 2019-08-26 4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내년 4월 총선을 8개여 월 앞두고 충청권에서도 전략 공천을 노리는 '뉴페이스'들의 출마 여부가 핫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문재인 정부 고위직 인사로는 성윤모 산업부 장관과 주형철 청와대 경제보좌관, 김동연 전 기재부 장관 등이 거명된다.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에 맞서는 주무 부처 수장인 성 장관은 자신의 의사와 무관하게 대전 동구와 중구 출마설이 돌고 있다. 성 장관은 선화초-한밭중-대전 대성고를 나와 두 지역 출마 가능성이 제기된다.

성화초와 대성고는 중구, 한밭중은 동구에 위치해 있기 때문이다.

주형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은 자양초-충남중-대전대신고-서울대를 나온 국내 IT업계를 대표하는 인사로 '싸이월드'를 개발하는 등 민간 기업과 공공기관을 두루 거쳤다.

주 보좌관은 서울대 83학번 운동권을 대표하는 인물로 문재인 정부 초장기부터 장관 후보 물망에 올랐다.

정무 감각이 탁월하고 주변과 소통하는 능력이 뛰어나다는 평가로 직간접적인 출마를 권유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9급 공무원 신화'를 만들어낸 김동연 전 기재부 장관은 고향인 충북 음성 출마설이 돌고 있으나 아직 별다른 움직임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종필 내일신문 이사(정치팀장)는 천동초-충남중-보문고를 나온 연고로 더불어민주당으로 대전 동구 출마를 적극 검토 중이다.

학생운동과 노동운동을 하느라 동국대 정치외교학과(82학번)를 33년 만에 졸업한 김 이사는 더 많은 공부와 국내 정치 혁신을 배우기 위해 동국대 석·박사 통합과정(한국정치) 5학기째를 밟고 있다.

대전에서도 내일신문 전국본부장과 충청본부장으로 15년간 일 했다.

김 이사는 장명국 내일신문 사장과 노동운동을 통해 만난 인연으로 내일신문 창간준비위원이 돼 대전에서 근무를 하다가 서울 본사로 와 10년째 정치팀장을 맡고 있다.

지난 7월부터 국민주권자 운동의 활성화를 위한 유튜브 '김종필 TV(종필아 종쳐라~)'를 개설해 '방송인'으로 데뷔하는 등 중앙 정치권에서 인지도를 높여가고 있다.

대전 유성을에선 이영수 전 청와대 고용복지수석실 보좌관(37)이 자유한국당 소속으로 깜짝 출마 선언을 해 주목을 받고 있다.

30대의 젊은 이미지에 국회 비서관과 청와대 보좌관을 근무한 이력에다 연세대 법무대학원에서 지적재산권 분야를 공부했다는 점이 눈에 띈다.

부여 출신으로 서천 한산중, 서천고, 한남대에서 각각 총학생회장을 역임한 것도 스포트라이트를 받는다.

30대 기수론으로 한국당의 '험지'인 유성을에서 승리를 자신하고 있다.

우리공화당에선 대전시당 위원장을 맡은 박태우 사무총장이 대전 중구, 대전 서을 당협위원장인 '이동규 의원' 의 이동규 원장이 출마를 위해 주변 사람들의 여론을 수렴 중이다.

두 사람은 한국당과 공화당의 합당 내지 연합 공천을 염두에 두고 내년 4월 총선 행보를 모색 중인 것으로 보인다.
서울=오주영 기자 ojy8355@



포토뉴스

  • 전국철도노조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 전국철도노조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

  • 월동준비 마친 제설작업장 월동준비 마친 제설작업장

  • 대낮 음주단속 벌이는 대덕경찰서 대낮 음주단속 벌이는 대덕경찰서

  • 천사의 손길 김장대축제 천사의 손길 김장대축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