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핫클릭 > 방송/연예

하현우 사과, 욕설 적힌 의상 “바지에 불쾌한 글씨가 써있었다” 무슨 일?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26 17:04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하

사진=하현우 인스타그램

 

국카스텐 하현우가 욕설이 적힌 의상에 대해 사과했다.

 

하현우는 지난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바지에 불쾌한 글씨가 써있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나를 포함한 모든 직원이 미처 바지에 써 있던 글씨를 인지하지 못했다. 다시는 이런 일 없도록 유념 하겠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공연 보시다가 불편하셨던 분들 계셨다면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 전한다. 오늘처럼 의미 있고 행복했던 공연에 더 꼼꼼하게 신경을 썼어야 했는데”라고 사과했다.

 

또 “여러분 오늘 너무 감사하고 또 죄송하다”라고 거듭 사과했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포토뉴스

  • 가을 옷 전시된 의류매장 가을 옷 전시된 의류매장

  • 가을을 걸친 패션 가을을 걸친 패션

  •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