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대전트램.호남선고속화사업 탄력 받는다

대전 트램 사업 KDI 적정성검토 통과
트램, 예타 면제보다 최소 902억 원 증가된 7852억 원으로 추진
가수원-논산 간 호남선 고속화 사업 예타조사 대상사업 선정돼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26 15:56 수정 2019-08-26 17:35 | 신문게재 2019-08-27 1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트램
대전도시철도 2호선 트램 노선도. 사진제공은 대전시
대전의 현안 사업인 '대전 도시철도 2호선 트램 사업'과 '가수원-논산 간 호남선 고속화 사업'이 탄력을 받고 있다.

대전도시철도 2호선 트램 사업은 한국개발연구원(KDI) 적정성 검토를 통과했고, '가수원-논산 간 호남선 고속화 사업'은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에 선정된 것.

박제화 대전시 트램도시광역본부장은 26일 시청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발표 이후 약 6개월간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수행한 사업계획 적정성 검토 결과 사업의 적정 규모가 기본안 7528억 원, 대안 7852억 원으로 검토됐다"고 밝혔다.

박 본부장은 "테미고개 지하화가 포함된 대안과 테미고개 급경사 조정이 담긴 기본안 등 2가지 안이 모두 지난 21일 기획재정부 재정사업평가위원회 심의를 통과했다"면서 "향후 기본계획 승인 시 총사업비 증액의 명확한 근거로 활용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기본안은 예타 면제 통과 사업비 대비 총 578억 원이 증액됐다. 주요 증액 내역으로는 서대전육교 고심도 복선터널 도입에 따른 지하화 사업비 358억 원, 테미고개 급경사 조정을 위한 30억 원 등이 추가 반영됐다.

대안은 그동안 대전시에서 지속적으로 요청했던 테미고개 2차로 복선 터널화 사업비 324억 원이 추가 반영된 것이다.

시는 심사를 통과한 두 가지 계획안 중 테미고개 지하화를 포함하고 있는 대안을 기본으로, 추가로 필요한 사업계획 내역을 기본계획에 담아 9월 중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최종 승인을 추진할 방침이다.

그동안 주요 쟁점사항이었던 일반차도를 모두 포함한 서대전육교의 지하화는 기획재정부 사업비 증액 최소화 방침에 따라 이번 적정성 검토 최종 심의 결과에는 담기지 않았다. 현재 심의를 통과한 트램 2차로 서대전육교 지하화 사업비는 한국개발연구원(KDI) 검토과정에서 서대전육교 기초와의 저촉으로 저심도에서 고심도 건설 방식으로 변경됨에 따라 사업비가 크게 증액된 상태다.

박제화 본부장은 "서대전육교 일반차로 지하화에 필요한 169억 원 등 추가로 필요한 사업비는 기본계획 승인 단계에서 반드시 확보할 수 있도록 중앙정부와 지속적으로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호남선 고속화 사업'도 청신호가 켜졌다.

시는 '가수원-논산 간 호남선 고속화 사업'이 지난 21일 정부의 재정사업 평가 위원회에서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 사업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가수원-논산 간 호남선 고속화 사업은 올해 하반기부터 한국개발연구원(KDI)에서 경제성, 정책성, 지역균형발전 항목에 대한 예타 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에 따라 국토부에서 기본계획, 설계 및 공사를 거처 2028년 개통될 예정이다. 직선화가 이뤄지면 KTX 운행소요시간이 지금보다 10분 단축될 것으로 전망되며, 서대전역 KTX 증편을 비롯해 충청과 호남이 상생하는 기반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가수원-논산 간 호남선 고속화 사업'은 가수원에서 논산에 이르는 34.4㎞에 이르는 호남선 구간의 급곡선과 노후화된 시설개량(총사업비 7779억 원)으로 철도운행의 안정성과 효율성을 확보하기 위한 사업이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포토뉴스

  • 가을 옷 전시된 의류매장 가을 옷 전시된 의류매장

  • 가을을 걸친 패션 가을을 걸친 패션

  •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