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비주얼 > 인포그래픽

[인포그래픽] 추석 명절, 본인 사후 제사에 대한 생각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13 08:00 수정 2019-09-13 08: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인포-추석-본인사후제사에대한생각
민족 최대 명절 추석을 맞아 고향을 찾아 조상을 기리는 성묘객들의 발길로 산천이 훈훈해지고 있다.

이 시점에 생각해보고 싶다. 과연 나는, 사후(死後)에 후손들이 제사를 지내거나 기리는 행위를 원하는걸까?

이에 한국노동조합총연맹에서 '본인 사후 제사에 대한 생각' 조사에 대한 통계를 알아봤다.

남·녀 따로 조사했는데, 여성의 경우 '제사상은 차리지 말고 모여서 기억하는 정도'라는 응답이 55.6%로 가장 큰 비율을 나타냈다.

이어 '지낼 필요 없다' 33.9%, '생각해본 적 없다' 8.0%, '제사를 지냈으면 좋겠다' 2.4% 순이다.

남성의 경우도 알아봤다. '제사상은 차리지 말고 모여서 기억하는 정도'라는 응답이 52.2%로 여성과 비슷한 수치를 보이며 가장 큰 비율을 나타냈다.

이어 '지낼 필요 없다' 26.2%, '제사를 지냈으면 좋겠다' 16.7% 순이다.

여성에 비해 남성이 제사 지내주기를 조금 더 원하는 것을 알 수 있는 통계다.


한세화 기자 kcjhsh99@

포토뉴스

  • 수능 앞두고 긴장감 도는 고3 교실 수능 앞두고 긴장감 도는 고3 교실

  • 충청권 4개 시·도 교육청 국정감사 실시 충청권 4개 시·도 교육청 국정감사 실시

  • ‘시작은 웃으면서’ ‘시작은 웃으면서’

  • 귀엣말 나누는 최교진, 김지철 교육감 귀엣말 나누는 최교진, 김지철 교육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