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사건/사고

계룡산국립공원 여전한 관람료, 탐방객 불만 '증폭'

지리산 천은사 통행료 폐지 등 무료화 속 이용료 여전
홈페이지 주차장.야영장 요금만… 통행료 안내는 없어
"동학사·갑사코스 대신 천정코스 이용하면 무료"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12 11:26 수정 2019-09-14 21:36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요금안내
통행료 고지 없는 계룡산국립공원 홈페이지 요금안내 페이지.
국립공원 무료화가 추진된 지 13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계룡산국립공원 내 사찰은 문화재 관람료를 받고 있어 순수 등산을 위해 공원을 찾는 탐방객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계룡산국립공원에 따르면 성인 1명당 3000원의 관람료를 내고 별도로 주차비 4000원(승용차 기준)까지 내야 한다. 탐방객은 국립공원 등산로를 지나간다는 이유로 방문하지도 않는 사찰 관람료를 내야 하는 것이다.

심지어 관람료에 대한 자세한 안내조차 없어 계룡산국립공원을 찾는 이용객들을 당혹스럽게 한다. 실제 홈페이지 요금안내 항목을 살펴보면 주차장·야영장 이용금액만 나와 있으며 동학사 코스, 갑사 코스, 신원사 코스 등 코스를 안내하는 페이지에서도 관람료 징수안내는 없었다.

용운동에 사는 이하나(34) 씨는 "국립공원이 무료로 개방한 거로 알고 있는데 관람료를 받아 당황했다"라며 "최소한 공원을 찾기 전에 통행료 내용을 알 수 있게 해야 하는데 홈페이지에는 통행료에 대한 내용은 없었다"라고 말했다.

이에 계룡산국립공원 관계자는 사찰을 지나가는 코스에는 관람료를 받고 있지만 문의하면 무료코스를 소개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공원 관계자는 "무료 천정코스로 등산하면 동학사코스나 갑사코스보다 오히려 어르신들 모시고 오르기에는 더 좋을 것"이라며 "최근 조계종 중앙총회는 국립공원 안의 사찰 문화재 관람료 문제를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2007년 국립공원 무료화가 추진돼 지난 4월 지리산 천은사가 30년 넘게 받아오던 통행료를 폐지하는 등 다른 지역 국립공원들이 점차 무료로 전환하고 있는 상황에서 계룡산국립공원 사찰들은 여전히 관람료를 받고 있다. 지리산 천은사를 포함하여 국립공원 안에 있으면서도 관람료를 받지 않는 곳은 4곳으로 늘었으며 아직 관람료를 징수하는 사찰은 23곳이다.


이현제 기자
안내도
계룡산국립공원 안내도.



포토뉴스

  •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