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대전시티즌

대전시티즌 홈팬들에게 한가위 승점 선물, 서울에 1-0으로 승리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14 21:00 수정 2019-09-14 22:2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0914-이랜드전 박인혁
대전시티즌이 홈팬들에게 한가위 선물을 선사했다. 14일 오후 7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대전시티즌과 서울이랜드와의 27라운드 경기에서 대전은 후반에 터진 김승섭의 PK골에 힘입어 1-0승리를 거뒀다.
대전시티즌이 홈팬들에게 한가위 선물을 선사했다. 14일 오후 7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대전시티즌과 서울이랜드와의 27라운드 경기에서 대전은 후반에 터진 김승섭의 PK골에 힘입어 1-0승리를 거뒀다. 7라운드 부천과의 경기에서 승리 이후 20라운드만에 홈에서 승점 3점을 챙겼다.

대전은 박인혁과 이정문을 공격 투톱에 세우고 박민규, 김승섭, 황재훈, 박수창, 박수일을 중원에 김태현과 이지솔, 이인규를 수비라인에 세운 3-5-2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서울은 두아르테, 쿠티뉴, 유정완을 공격 선봉에세운 3-4-3포메이션으로 대전을 상대했다.

대전은 박인혁-이정문 등 장신의 빠른 선수들을 활용한 공중볼 패스를 활용했고 서울은 짧고 빠른 패스로 대전 수비라인의 빈틈을 노렸다. 전반 10분 이정문의 중앙돌파에 이은 패스를 박인혁이 왼쪽 측면을 파고들며 슈팅을 날렸으나 골대를 살짝 비켜나갔다. 전반 중반 이후 경기 주도권을 잡으려는 중원싸움과 측면 공격이 진행됐으나 이렇다 할 슈팅 찬스는 나오지 않았다. 전반 44분 코너킥 이후 흘러나온 볼을 박인혁이 잡야 슈팅을 날렸으나 골대 위를 살짝 벗어나는 슈팅이었다.

전반을 득점 없이 마무리한 양 팀은 후반 들어 빠른 공격 전개로 득점 찬스를 노렸다. 후반 10분 중요한 변수가 생겼다. 중원에서 이정문이 단독 드리볼 찬스를 잡을 무렵 서울 안치호가 제지하는 과정에서 몸을 잡아당겼다. 주심은 안치호에게 레드카드를 내밀었다. 11:10 대전에 유리한 상황이 전개된 것이다. 서울은 변준범과 김경준을 투입해 공백을 메웠다. 숫자 싸움에서 여유가 생긴 대전은 서울 수비진을 압박하며 선제골 찬스를 만들었다.

전반 18분과 26분 대전은 박수창과 이정문을 빼고 하마조치와 안토니오를 투입했다. 장신의 큰 키와 세밀함으로 선제골을 잡기 위한 이흥실 감독의 전략이었다. 후반 33분 대전에 득점 찬스가 생겼다. 대전이 서울진영 페널티박스 안으로 치고 들어가는 순간 슈팅 동작에서 서울 수비의 핸드볼 반칙이 일어났다. 주심은 VAR판독 후 PK를 선언했다. 서울 선수들이 판정에 불만을 표시했으나 판정은 번복되지 않았다. 키커로 나선 김승섭은 낮게 깔아 차는 슈팅으로 서울의 오른편 골망을 흔들었다.

선제골 이후 대전은 하마조치와 안토니오, 김승섭이 서울 문전에 슈팅을 쏟아부으며 추가 득점을 노렸으나 더 이상의 추가 득점은 나오지 않고 경기를 마무리했다. 대전은 오늘 경기 승리로 지난 4월에 펼쳐진 7라운드 부천과의 경기에서 승리 이후 20라운드 만에 홈에서 승점 3점을 챙겼다. 145일 만에 거둔 짜릿한 홈경기 승리였다.

한편 대전시티즌의 다음 경기는 오는 17일 오후 7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부산을 상대로 K리그2 28라운드 경기를 펼친다.
금상진 기자 jodpd@

포토뉴스

  • [포토]식탁에 올린 `크리스마스` [포토]식탁에 올린 '크리스마스'

  • 대전 유성구, 산타발대식 개최… "소원을 말해봐" 프로젝트 대전 유성구, 산타발대식 개최… "소원을 말해봐" 프로젝트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