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대전시티즌

시티즌, 145일만에 외친 홈 경기 만세삼창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15 10:03 수정 2019-09-15 10:1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BJ9J4448
대전시티즌이 14일 열린 서울이랜드와의 홈경기에서 승리 후 팬들을 향해 만세삼창을 외치고 있다.(대전시티즌 김장헌)
무려 145일 만에 거둔 승리였다. 추석 연휴를 맞아 대전월드컵경기장을 찾은 홈팬들은 선수들과 함께 승리의 만세삼창을 외쳤다. 14일 오후 7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대전시티즌과 서울이랜드와의 시즌 27라운드 경기에서 대전은 후반 36분 김승섭의 PK골을 지켜내며 1-0승리를 거뒀다. 지난 4월 시즌 7라운드 부천과의 경기에서 승리 후 20라운드 만에 거둔 승점이다.

대전은 박인혁과 이정문을 공격 일선에 세웠다. 이흥실 감독은 경기 전 인터뷰를 통해 "경기장 잔디 상태가 좋지 않은 상태에서 패스 위주의 공격전개 보다는 높이와 힘을 가진 이정문을 세트플레이 등에 활용하는 것이 유리하다 판단했다"며 "후반전 하마조치와의 교체를 통해 전력 안배를 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중원과 수비는 지난 두 경기에서 짠물 수비를 선보인 김태현, 이지솔, 이인규가 주도했다. 황재훈은 중원을 앞뒤로 오가며 수비형 미드필더를 맡았다.

서울은 두아르테, 쿠티뉴, 유정완을 앞세워 짧고 빠른 패스로 대전의 수비라인을 공략했다. 전반 초반 대전의 중앙과 오른쪽 측면을 무너뜨리기 위해 부지런히 파고들었지만, 강팀들을 묶어놨던 대전의 짠물 수비는 제법 견고했다. 전반은 주도권을 잡기 위한 양 팀의 중원 싸움이 지속하며 이렇다 할 슈팅 찬스가 나지 않았다.

후반 들어 대전은 라인을 끌어올려 전방 압박을 시도했다. 후반 10분 변수가 생겼다. 이정문이 중원에서 단독 드리볼 찬스를 잡고 나갈 때 서울 한지호가 몸을 잡아당기는 반칙을 범했다. 그대로 진행됐으면 골키퍼와 1:1로 맞설 수도 있었던 상황이었다. 주심은 한지호에게 퇴장을 명했다. 일부 선수들이 판정에 항의했지만 번복되지 않았다.

수적 열세에 처한 서울은 선수 교체를 통해 수비를 강화하고 선수비 후 역습으로 전술을 전개했다. 대전은 하마조치와 안토니오를 투입해 공격에 힘을 보탰다. 후반 33분 대전이 서울 진영 페널티박스에서 공격 전개를 하던 중 핸드볼 반칙이 나왔다. 김승섭의 슈팅을 김민균이 몸을 던져 막다 팔에 맞은 것이다. 주심은 VAR 판독을 통해 PK를 선언했다. 키커로 김승섭이 나섰다. 전반부터 집요하게 서울의 측면을 공략했던 김승섭은 자신이 직접 PK를 차겠다고 나섰고 날카로운 낮은 땅볼로 골을 성공시켰다.

득점 이후 대전은 후반 종료까지 활발한 공격전개로 추가 골 공략에 나섰다. 하마조치와 안토니오 김승섭이 연달아 슈팅을 날렸으나 더 이상의 득점은 나오지 않았다. 1-0으로 승리한 대전은 승점 21점으로 9위 서울과 동률을 이뤘지만 골 득실에 밀려 최하위를 벗어나지 못했다. 아쉽지만 꼴찌 탈출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만족해야 했다.

이흥실 감독은 경기 후 "추석 연휴에 경기장을 찾아준 팬들의 성원에 선수들이 더욱 힘을 내서 싸울 수 있었다"며 "다음 라운드 부산과의 경기를 잘 준비해서 연승으로 이어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금상진 기자 jodpd@

포토뉴스

  • 채용박람회에 몰린 장애인 구직자들 채용박람회에 몰린 장애인 구직자들

  • 오늘부터 독감 무료 예방접종 실시 오늘부터 독감 무료 예방접종 실시

  • 우리 삶을 바꾸는 두 가지 열쇠, ‘자치와 분권’ 우리 삶을 바꾸는 두 가지 열쇠, ‘자치와 분권’

  • 수능 앞두고 긴장감 도는 고3 교실 수능 앞두고 긴장감 도는 고3 교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