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야구종합/메이저리그

류현진 '한가위 부활투' 7이닝 무실점... 팀은 0-3으로 패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15 10:40 수정 2019-09-15 11:32 | 신문게재 2019-09-16 10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PRU20190915131701848_P4
LA 다저스 류현진[사진=연합뉴스 제공]
부진에 늪에 빠진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이 한가위 연휴에 등판해 역투했지만, 승리를 챙기지 못했다.

류현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시티필드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2안타를 내줬지만, 삼진 6개를 잡으며 무실점했다.

평균자책점(ERA)은 2.45에서 2.35로 다시 낮췄다.

이날 류현진은 90개의 공을 던졌다. 0-0으로 승부를 가리진 못한 8회 초 타석에서 에드윈 리오스로 교체됐다.

최근 4경기에서 평균자책점 9.95로 극도의 부진한 투구를 보인 류현진은 이날 심기일전 각오로 공을 뿌렸다.

5경기에서 승리를 따내지 못한 류현진은 이날 베테랑 포수 러셀 마틴과 호흡을 맞췄다.

빠른 볼과 체인지업 2개 구종으로 무장한 류현진은 정확한 제구로 1회부터 안정감 넘치는 투구를 펼쳤다.

마틴의 리드에 공을 던진 류현진은 2회 윌슨 라모스까지 5타자를 모두 범타로 돌려세웠다.

3회 2사 후 아메드 로사리오에게 좌전 안타를 맞았지만, 후속 타자의 땅볼 때 1루 주자를 2루에서 잡아 이닝을 넘겼다.

중반에 접어든 4∼5회에도 연속 삼자범퇴로 공 66개만 던져 효율적으로 투구를 이어갔다.

6회 투수 디그롬이 기습 번트로 잠시 흔들렸지만, 포수 마틴이 정확한 1루 송구로 디그롬를 잡아내며 한숨을 돌렸다.

류현진은 3회 마지막 타자 J.D.데이비스부터 7회 라모스까지 13명의 타자를 모두 범타로 처리해 부활을 알렸다.

팽팽한 경기를 이어가던 다저스는 류현진이 내려간 8회 뉴욕메츠에 3점을 내주며 0-3으로 경기를 내줬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채용박람회에 몰린 장애인 구직자들 채용박람회에 몰린 장애인 구직자들

  • 오늘부터 독감 무료 예방접종 실시 오늘부터 독감 무료 예방접종 실시

  • 우리 삶을 바꾸는 두 가지 열쇠, ‘자치와 분권’ 우리 삶을 바꾸는 두 가지 열쇠, ‘자치와 분권’

  • 수능 앞두고 긴장감 도는 고3 교실 수능 앞두고 긴장감 도는 고3 교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