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국회/정당

포스트 추석 與野 금강벨트 총선 전초전 치른다

충남도 다음달 15일 국감 '수성 VS 공성' 사활 혁신도시·脫석탄·亞게임 화약고
민주 세종의사당 심포지엄 '민생정당' 한국 대여공세 '조국사퇴' 프레임 대결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15 10:43 수정 2019-09-15 16:53 | 신문게재 2019-09-16 4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0004091813_001_20180911163622930
여야가 추석 연휴가 끝난 뒤 금강벨트에서 내년 총선 기선을 잡기 위해 대충돌한다.

20대 국회 마지막 국정감사가 주요 무대인데 충청권 4개 시·도 공통 이슈가 많은 충남도에서 충청권 수성(守城)을 위한 여당과 공성(攻城)을 벼르는 야당이 혈전을 벌일 태세다.

충청권 현안에 드라이브를 걸며 민생정당 면모를 부각하는 더불어민주당과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에 화력을 집중하는 자유한국당의 대여공세도 '포스트 추석' 금강벨트를 후끈 달아오르게 할 전망이다.

국회에 따르면 여야는 이달 30일부터 다음달 19일까지 20대 국회 마지막 국정감사를 벌이는 가운데 각 상임위원회별로 피감기관 선정과 일정조율이 한창이다.

이런 가운데 행정안전위원회는 다음달 15일 내포신도시에서 각각 충남도청과 충남경찰청에 대한 국감을 진행한다. 행안위는 통상 격년제로 광역지자체 국감을 벌이는 데 지난해 이를 받은 대전시와 세종시 충북도는 올해에는 제외됐다.

현재로선 4개 시·도 중 충남도만 피감 대상에 올라 있는데 충청권 공통현안이 많은데 다 내년 총선을 앞둔 마지막 국감이기 때문에 어느 때보다 여야의 치열한 공방이 오갈 전망이다.

공공기관 이전과 지역인재 우선채용을 골자로 한 혁신도시 지정 문제의 경우 충남과 대전의 공통의 문제로 국감장에서 다뤄질 전망이다. 탈(脫) 석탄 문제도 뜨거운 화두다. 충남에는 전국 절반 가량의 화력발전소가 밀집해 있는 데 여기서 배출되는 미세먼지가 충남은 물론 대전 세종 충북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어 이에 대한 여야 위원들의 지적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충남도를 포함해 충청권 4개 시·도가 힘을 모으고 있는 2030 아시안게임 유치 문제도 감사장을 달굴 전망이다.

충남의 현안은 아니지만 사실상 행정수도인 세종시가 충남도와 대전시 등의 인구유출 원인으로 지적되고 있는 만큼 KTX 세종역 설치문제 등 충청권 지자체끼리 논란이 있는 사안에 대한 답변을 양 지사에게 요구할 가능성도 있다.

내년 총선으로 가는 길목에서 마지막 국감인 만큼 여야 의원들의 금강벨트 헤게모니 싸움에서 밀리지 않으려는 신경전도 불을 뿜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 충청권 지역구 의석수는 전체 지역구 의석 27석 가운데 민주당이 15석, 한국당이 12석으로 여당이 우세하다. 야권은 이번 국감에서 충청권 공략의 교두보를 만들기 위해 '양승조 도정' 난맥상에 대해 맹공을 퍼부을 것으로 보인다. 여당은 이에 대한 차단막을 치는 동시에 양 지사가 강공 드라이브를 거는 복지정책 등을 치켜세우며 금강벨트 여당 우세 동력을 이어가려 할 것으로 관측된다.

국감과는 별도로 추석 연휴가 끝난 뒤 여야의 총선 앞 프레임 대결도 충청권을 강타할 전망이다. 민주당은 20일 오후 3시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세종의사당 설치를 위한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이 심포지엄은 당내 세종의사당특별위원회가 주최하고 세종시가 후원하는 것으로 여당이 당론으로 정한 11개 상임위와 예결위 이전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이 논의될 전망이다.

이에 맞서 한국당은 청문회 과정에서 각종 의혹이 불거진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압박 고삐를 바짝 조인다. 추석연휴기간 이장우 대전시당위원장 등이 1인 릴레이 시위를 벌인바 있는 한국당은 앞으로도 중앙당과 연계해 이 문제에 대한 화력을 모을 것으로 보인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포토뉴스

  • 스마트폰으로 시작하는 1인 미디어 특강 스마트폰으로 시작하는 1인 미디어 특강

  • 2019년도 지역신문발전기금 사별연수 2019년도 지역신문발전기금 사별연수

  • 도심 순찰 나선 시민경찰 기마대 도심 순찰 나선 시민경찰 기마대

  • 국립대전숲체원 개원 국립대전숲체원 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