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정쟁 말고 경제 살려달라" 매서웠던 추석민심

정당·이념 떠나 경제회생 지역민 '절규' 與野협치 강조도
주52시간, 최저임금 등 경제난 진단·해법 정파별 '옥신각신'
정쟁에 민생함몰 안돼 쓴소리 지역인재 우선채용 성원 감지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15 10:47 수정 2019-09-16 00:11 | 신문게재 2019-09-16 1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AKR20170912100500030_01_i_20170912152656149
여야 정치권이 느낀 추석 민심은 냉랭했다. 정당과 이념을 떠나 경제를 살려야 한다는 지역민들의 절박한 목소리가 이어졌다. 여야 간 정쟁보단 경제회복을 위해 함께 힘을 내 달라는 질책이 정치인들의 어깨를 가장 무겁게 했다.

지역 이슈로는 기업의 잇따르는 탈(脫) 대전 현상과 주 52시간에 따른 지역 영세민들의 어려움, 스타트업파크유치 실패 등이 추석 밥상머리에 올랐다.

정치권에 따르면 이번 추석연휴 기간 재래시장과 사회복지시설 등을 둘러본 충청 정치권은 각당 이해관계에 따라 이슈 해석에 편차를 보였지만, 어려운 경제를 살려야 한다는 데에는 공감했다.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위원장은 "'경제를 살려라'라는 말을 많이 들었고, 주 52시간과 최저임금 인상 등에 대한 구조적인 변화기에는 시민들이 동감하고 있어 방향을 잘 잡아나가야 한다고 들었다"며 "결론 없이 논쟁만 하는 거 같아서 안타깝다는 의견이 많았고, 정쟁은 그만하고 합의를 통해 미래를 준비해야 한다는 주문이 있었다"고 전했다.

박병석 민주당 의원(대전서갑)은 "장사하시는 분들은 경기가 작년 같지 않아 걱정을 많이 하셨고 자영업 하시는 분들은 홈쇼핑 등 온라인쇼핑과 최저임금을 원인으로 꼽는 경우도 적지 않았다"고 서민 체감 경기의 난맥상을 짚었다.

이어 "청년들과 학부모들은 공공기관의 대전·충청 지역인재 일정비율 의무 채용에 환영과 함께 국회 본회의 통과에 큰 관심과 성원을 보내 주시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야당에서도 경제회생에 대한 지역민의 요구가 뜨거웠다고 귀띔했다. 이장우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위원장은 "전통시장과 영세상인들을 만나기 위해 현장 곳곳을 다녀보니 일자리 부족 문제와 경제가 어렵다는 이야기를 가장 많이 들었고, 경제가 어려우니 장사가 안돼 험한 말도 많이 들었다"며 "삶에 직면해 있는 경제 이야기가 많이 나왔고,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의견이 많았다"고 했다.

untitled
신용현 바른미래당 대전시당 위원장은 "영세 상인들을 만나보니 여·야간 싸움의 정쟁보다는 '제발 경제 좀 살렸으면 좋겠다'라는 말을 가장 많이 들었다"며 "경제가 어렵다 보니 전반적으로 기분 좋게 추석을 보내지 않았다는 지역민들의 이야기가 주를 이뤘다"고 했다.

지역 경제 활성화 해법에 대해선 여야의 진단과 처방이 달랐다. 조승래 위원장은 "구조적인 큰 변동기에 들어서 어수선함이 있지만 당장 정책 실패로 돌리기보다는 중·장기적인 변화를 이뤄가야 한다"며 "꾸준하게 준비하고 대응해나가야 하는 모습과 여·야합의를 통해 미래를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반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현 정부의 정책 실패가 가장 컸다고 질타했다. 이장우 위원장은 "집권여당의 일반적인 독주로는 여·야 간 힘을 모을 수가 없다"며 "국민을 우롱하는 현 정권에 대한 심판은 진행될 것이고, 한국당은 이에 대한 정책을 개발하고 대안을 제시하려 한다"고 했다.

민생 행정을 소홀히 하면 안 된다는 지적도 나왔다. 신용현 위원장은 "굵직한 논란들 탓에 민생문제에 대해서는 분리해서 여·야간 협치가 필요하다"며 "먹고 사는 문제에 대한 협력이 첫 번째가 돼야 한다"고 했다. 김윤기 정의당 대전시당 위원장도 "큰 이슈들로 민생 이슈가 덮이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는데, 정쟁보다는 서민이 삶을 기본적으로 유지할 수 있도록 정부가 앞장서줬으면 한다"고 했다.
방원기 기자 bang@

포토뉴스

  • 스마트폰으로 시작하는 1인 미디어 특강 스마트폰으로 시작하는 1인 미디어 특강

  • 2019년도 지역신문발전기금 사별연수 2019년도 지역신문발전기금 사별연수

  • 도심 순찰 나선 시민경찰 기마대 도심 순찰 나선 시민경찰 기마대

  • 국립대전숲체원 개원 국립대전숲체원 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