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지방정가

대전권 대학 응급환자 발생 대응 매뉴얼 부족해

순천향대 1000부 제작, 배포와 대조
배재대, 한밭대 스티커 등 부착
일부대학 주기적 교육·매뉴얼 배포 없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16 15:45 수정 2019-09-17 07:04 | 신문게재 2019-09-17 6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마지막 학기를 재학 중인 대학생 권 모 씨는 고된 명절을 보냈다. 연로하신 할머니가 추석 때 갑자기 쓰러져 응급 상황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심폐소생술을 할 수 있는 고모 덕분에 고비는 넘겼지만, 응급조치를 할 줄 아는 사람이 없었다면 자칫 위험한 상황이 벌어질 수 있었다. 정 씨는 대학에서도 응급상황 조치 교육을 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KakaoTalk_20190916_150709897
배재대 응급 상황 매뉴얼. /배재대 제공
최근 충청권 한 사립대에서 응급환자 대응 매뉴얼을 배포해 화제가 됐다. 순천향대에서 책자 형식의 안전 매뉴얼을 1000부 제작해 학생에게 배포한 것.

반면 대전권 대학에서는 스티커, 안내판 등을 부착·설치하는 것에 그쳤다. 일부 대학은 주기적인 교육이나 매뉴얼 배포조차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대는 학과별 모꼬지 등을 갈 때 보건소에서 비상약을 지급사고, 응급처치 요령과 복약 지도 등을 실시한다. 하지만 교내에 응급상황 대응 매뉴얼이 부착돼 있거나 학생들을 대상으로 매뉴얼을 배포하지는 않는다.

배재대는 스티커 형태로 학생 안전사고 처리 매뉴얼을 배포하고 있다. 각 단과대학 건물에 부착하거나 학과·부와 행정부서에 배포한다. 상황 발생 시 어떤 부서로 연락을 취해야 하는지 처리 요령을 안내하고 있으며 보험금 청구 등 후속 조치 방안도 함께 공지하고 있다.

한밭대는 각 단과대 건물에 응급환자 대응 매뉴얼을 부착해놓고 있다. 매뉴얼에는 긴급, 생명위독 상황과 긴급하지 않은 상황을 분리해 각각의 대응책을 다루며, 인근 병원 응급실의 연락처도 게재했다. 또한 심폐소생술 단계 등 의식이 없는 환자를 대처하는 요령도 그림과 함께 설명한다.

목원대는 따로 대응 매뉴얼을 배포하지는 않는다. 응급환자 발생 시 학생회관에 설치된 보건소에서 치료 등을 받을 수 있도록 한다. 또한 교내에 심장박동기 설치해 비상상황에 대비하고 있다. 대학 관계자는 "응급 상황이 발생하면 교내 보건소 뿐 아니라 인근 병원에도 연락해 신속한 조치를 취하며, 신입생 오리엔테이션 등을 통해서 응급상황 대응책을 교육하고 있다"고 말했다.

KakaoTalk_20190916_143651198
한밭대 건물에 부착된 응급상황 대응 매뉴얼. /한밭대 제공
하지만 학생들은 응급환자 대응 매뉴얼 부착으로는 즉각적인 조치를 취하기 어렵다고 여기는 모양새다.

한 대학 재학생은 "다른 지역 대학에서는 대응 매뉴얼 책자를 배포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건물 입구 등에 부착된 안내도 도움이 되지만, 학교에서 응급상황이 발생했을 때 조치를 취할 수 있는 교육을 실시한다면 더 효율적일 것 같다"고 말했다.
김유진 기자 1226yujin@

포토뉴스

  • 고등부 송촌과 대전제일FC가 결승 고등부 송촌과 대전제일FC가 결승

  • [청양군수배 풋살 대축제]중등부 청양중과 완주AT의 6강전 [청양군수배 풋살 대축제]중등부 청양중과 완주AT의 6강전

  • [청양군수배 풋살 대축제]5-6학년부 청주미르축구클럽과 JJT 예선경기 [청양군수배 풋살 대축제]5-6학년부 청주미르축구클럽과 JJT 예선경기

  • 문 대통령, 해양신산업 분야 인재들과 ‘찰칵’ 문 대통령, 해양신산업 분야 인재들과 ‘찰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