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대전여성단체 "토토즐페스티벌, 대표행사 고민해야"

대전여성정치네트워크, 시민 설문조사 결과 발표...야외클럽파티 부적절 64.8%
"여성 눈요깃거리를 보는, 이것이 왜 문제인지 모르는게 큰 문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16 17:13 수정 2019-09-16 17:5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토토즐
대전시가 대전방문의 해를 맞아 추진 중인 '대전 토토즐 페스티벌'의 적절성과 선정성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대전여성정치네트워크는 16일 야외클럽파티에 대한 적절성, 여성댄서의 옷차림과 섹시컨셉트에 대한 의견, 대전방문의 해 행사에 대한 어떤 노력이 필요한지 등에 대한 '대전 토토즐 페스티벌'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9월 초 일반시민 219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고 대전여성정치네트워크는 설명했다.

설문조사 결과, 대전방문의해 행사로 진행되는 '대전 토토즐 페스티벌' 야외클럽파티는 부적절하다는 응답이 64.8%, 적절하다는 응답이 35.2%로 부적절하다는 의견이 더 높았다.

매주 야외클럽파티 행사에 몇 차례씩 출연하는 여성 댄서들의 노출 의상과 섹시컨셉트에 대해서는 여성을 성 상품화하는 행사를 대놓고 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응답이 56.7%, 섹시댄스 컨셉트로 흥을 돋우는 것은 자제해야 한다는 응답이 20.6%, DJ가수와 함께 관객을 즐겁게 하는 것이니 괜찮다 응답이 14.8%, 모르겠다 응답이 7.9% 순으로 나왔다.

또한 대전시가 대전방문의 해를 위해 노력해야 할 것으로 대전의 대표 문화콘텐츠를 더 발굴해야 한다는 응답이 42.1%로 가장 높았다.

기존의 여러 관광과 문화자원의 연계스토리와 홍보 응답이 22.7%, 대전시민의 다양한 문화에 대한 향유지원 응답이 19.4%, 시대변화, 라이프스타일의 변화를 읽는 안목 응답이 15.7%다.

특히 여성정치네트워크는 여성 댄서 노출 의상이 시민제보로 논란이 됐음에도 시정조치가 되지 않는 점을 지적했다.

임정규 대전여성정치네트워크 공동대표는 "대전시에서 공적자금을 들여 진행하는 대표행사임에도 불구하고 성인지감수성이 전혀 고려되고 있지 않다. 여전히 여성을 눈요깃거리로 보는, 이것이 왜 문제인지 모르는 것이 큰 문제다"라며 "대전시는 야외클럽파티가 대전의 대표행사로 적절한 콘텐츠인지 다시 고민해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한편 '대전 토토즐 페스티벌' 은 올해 5월 4일부터 10월 5일까지 매주 토요일마다 은행동에서 진행되는 대전방문의 해 행사이며 야외클럽파티는 여러 행사 중 으능정이거리에서 진행되는 EDM파티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포토뉴스

  • 교통사고 줄이기 캠페인 교통사고 줄이기 캠페인

  • 가을이 선물하는 황금빛 힐링 가을이 선물하는 황금빛 힐링

  • 대전에서 열린 전국 대도시 중심구 구청장협의회 대전에서 열린 전국 대도시 중심구 구청장협의회

  • 채용박람회에 몰린 장애인 구직자들 채용박람회에 몰린 장애인 구직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