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충북

조길형 충주시장, 호암동토성 복원현장 답사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18 16:33 수정 2019-09-18 16:33 | 신문게재 2019-09-19 19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IMG_9246
조길형 충주시장은 18일 충주읍성 외성으로 알려진 호암동토성 복원현장을 답사하고 문화재 정비와 보존, 활용방안에 대한 노력을 이어갔다.

지난 2013년 충주 호암택지 조성과정에서 발굴된 호암동토성은 약 500m 규모로 고려시대에 축조된 기단석 축형 판축토성으로서 5개의 치성이 설치되어 있는 것이 특징이다.

학계에서는 호암동토성 발굴로 기존의 충주읍성 외성의 규모를 6km에서 8km 이상으로 확대해 추정하고 있다.

이는 고려시대 평지에 축조된 토성 중 가장 큰 규모로 평가받고 있는 중요한 유적이다.

조길형 시장은 "충주는 유구한 역사를 지닌 만큼 많은 문화유산을 보유하고 있다"며 "앞으로 보유한 문화유산을 잘 보존하는 한편, 관광 자원화 하는 등의 활용방안도 심도 있게 고민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충주시는 올초부터 대림산성과 대림산 봉수를 시작으로 시장이 직접 문화재 현장 답사를 통해 역사도시 충주의 이미지를 부각 시키고 대외적으로 널리 알리기 위해 문화재 관리와 활용방안을 모색해 나가고 있다. 충주=최병수 기자 cbsmit@

포토뉴스

  • 오월드 조류독감 예방 방역, 아산 야생조류 분변은 ‘저병원성’ 오월드 조류독감 예방 방역, 아산 야생조류 분변은 ‘저병원성’

  • 2019 대전 일자리종합박람회 개최 2019 대전 일자리종합박람회 개최

  • ‘가을 속으로’ ‘가을 속으로’

  • 2019 세계과학도시연합(WTA) 국제행사 개막 2019 세계과학도시연합(WTA) 국제행사 개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