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축구

'황소 황희찬, 챔스 본선 1골 2도움... 이강인 한국인 최연소 데뷔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18 10:43 수정 2019-09-18 11:1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PAF20190918093101848_P4
골을 넣고 기뻐하는 황희찬[사진=연합뉴스 제공]
'황소' 황희찬(23·잘츠부르크)이 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데뷔전에서 맹활약했다.

'한국 축구의 미래' 이강인(발렌시아)은 한국인 역대 최연소 본선 데뷔 기록을 갈아 치웠다.

잘츠부르크 황희찬은 18일(한국시간) 헹크(벨기에)와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E조 1차전 홈 경기에서 풀타임 출전해 1골 2도움을 기록했다. 잘츠부르크는 첫 경기에서 6-2 대승하며 기분 좋은 출발을 했다.

선제골은 황희찬이 시발점이 됐다. 황희찬은 전반 2분 왼쪽 측면을 돌파한 뒤 중앙으로 볼을 내줬고, 앙두안 베르네드와 미나미노 다쿠미를 거쳐 홀란드의 득점으로 이어졌다.

두 번째 골은 황희찬의 발끝에서 나왔다.

황희찬은 전반 34분 후방에서 투입된 패스를 잡아 전방으로 쇄도하던 홀란드에게 볼을 내줬고, 볼이 그대로 골로 연결됐다. 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데뷔 무대 첫 공격포인트다.

2분 뒤에는 직접 골 맛을 봤다.

전반 36분 골키퍼와 일대일 찬스에서 오른발 슛으로 골을 넣었다. 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데뷔골이다.

이번 득점으로 황희찬은 역대 한국 선수 가운데 손흥민에 이어 역대 두 번째 어린 나이로 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무대 골을 터트린 선수로 기록됐다.

황희찬은 전반 45분 또 다시 공격 포인트를 올렸다. 전반에만 1골 2도움으로 '멀티 공격포인트'를 달성했다.

경기 종료까지 2골을 추가한 잘츠부르크는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잘츠부르크는 다음 달 3일 오전 4시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리버풀과 2차전을 펼친다.

PEP20190918083601848_P4
동료들과 승리 자축하는 이강인(16번)[EPA=연합뉴스 제공]
'한국 축구의 미래' 이강인(18·발렌시아)은 첼시(잉글랜드)와 조별리그 H조 1차전 원정경기에서 후반 45분 교체 투입됐다.

만 18세 7개월이 채 되지 않은 이강인은 한국인 최연소 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 기록을 새로 썼다.

이전 최연소 출전은 정우영(현 프라이부르크)이 독일 바이에른 뮌헨 유니폼을 입고 만 19세 2개월이 막 지난 지난해 11월 벤피카와의 조별리그 경기에 출전한 것이 역대 한국인 최연소 기록이었다.

이날 이강인은 추가 시간 포함해 5분 남짓 그라운드를 밟았다.

발렌시아는 후반 29분 로드리고의 결승골을 앞세워 첼시를 1-0으로 눌렀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스마트폰으로 시작하는 1인 미디어 특강 스마트폰으로 시작하는 1인 미디어 특강

  • 2019년도 지역신문발전기금 사별연수 2019년도 지역신문발전기금 사별연수

  • 도심 순찰 나선 시민경찰 기마대 도심 순찰 나선 시민경찰 기마대

  • 국립대전숲체원 개원 국립대전숲체원 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