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충남/내포

전국 최대 축산단지 홍성군, 아프리카 돼지열병에 신경 곤두서

"농장 생사 걸린 문제, 인근 발생 시 직원 출·퇴근까지 제한"
"구제역과 달리 백신도 없어 걸리면 무조건 매몰"
모임 불참, 농장 출입 금지..뉴스 등 관련 정보에 집중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18 14:06 수정 2019-09-18 16:14 | 신문게재 2019-09-19 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KakaoTalk_20190918_132139650_28
양돈 농가 주변을 소독하고 있는 홍성군. 홍성군 제공
지난 17일 경기도 파주시와 18일 연천군의 농장이 잇따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전국 최대 축산단지인 충남 홍성군이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

홍성군에 따르면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돼지에게 감염되는 바이러스 질병으로, 치료제나 예방백신이 없어 치사율이 100%에 달한다. 이에 농림축산식품부는 17일 오전 6시 30분부터 19일 오전 6시 30분까지 48시간 동안 전국 돼지농장과 도축장, 사료공장, 출입차량 등을 대상으로 일시이동중지 명령을 내리고 아프리카 돼지열병 위기경보단계를 최고 수준인 '심각' 단계로 격상했다.

홍성군의 경우 현재 410개 축사에서 58만 5000여 마리의 돼지를 사육하고 있다. 축사 면적도 67만 4633㎡에 달한다. 이에 군은 국내 최초 돼지열병 발생인 파주시 농장의 확진 판정 직후 24시간 ASF방역대책본부를 설치했다. 축산농가 및 축산관련 종사자들에게는 문자메시지(SMS)와 마을 방송을 통해 비상 상황을 전파하고 행사 및 모임을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

또 공동방제단과 협조해 관내 주요도로 및 방역취약지에 집중 소독을 실시하고 홍주종합경기장 1개소에서만 운영하던 거점소독시설도 광천가축시장까지 2개소로 늘려 3교대 24시간으로 확대 운영키로 했다. 은하면은 태국 견학을 예정하고 있었던 이장협의회의 선진지 견학을 취소했다.

이날 홍성 홍북읍과 광천읍, 은하면 등의 농장주 및 축산 관계자들은 이동을 제한한 채 돼지열병 관련 소식을 뉴스 등을 통해 지켜보고 있었다.

4만여 두 규모의 양돈농장인 홍북읍 삼화육종은 현재 자체 매뉴얼을 작성해 직원들에게 배포하고 있다. 이 농장은 주의, 경계, 심각 세 단계를 자체 운영한다. 현재는 경계 단계로 관계자 전원이 일체 모임에 가지 않고 일반인의 농장 출입을 전면 금지하고 있다. 인근에 돼지열병이 발생하면 심각 단계로 농장 방역 단계를 격상하고 출·퇴근 제한 및 직원 휴무 등을 실시할 방침이다. 농장 관계자는 "돼지열병은 무서운 정도가 아니라 농장의 생사가 달린 것"이라며 "구제역과 달리 백신도 없어 걸리면 무조건 매몰 처리"라고 말했다. 농장 관계자들은 뉴스와 농림부 발표 및 지인과 지자체를 통한 정보에 집중하면서 방역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양돈농가 담당관제를 운영하며 외국인노동자 고용농장, 발생위험국 출입관계자 등 방역취약요소에 주기적으로 예찰 및 교육을 실시해 왔다는 군은 앞으로 방역 조치를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농가에서는 이상증상 발견 시 군 축산과 또는 동물위생시험소에 신고하고, 축산관련 종사자는 농가 출입을 하기 전에 거점소독시설에서 소독 후 소독 필증을 발급받아 출입해주기 바란다"며 "관내 돼지사육농가에서도 경기도지역 가축 이동(농장 및 도축장) 금지 및 사료·가축분뇨차량의 농장 내 진입 금지를 지키는 등 아프리카 돼지열병 유입을 막기 위한 차단 방역에 적극 참여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내포=유희성 기자 jdyhs@

포토뉴스

  • 교통사고 줄이기 캠페인 교통사고 줄이기 캠페인

  • 가을이 선물하는 황금빛 힐링 가을이 선물하는 황금빛 힐링

  • 대전에서 열린 전국 대도시 중심구 구청장협의회 대전에서 열린 전국 대도시 중심구 구청장협의회

  • 채용박람회에 몰린 장애인 구직자들 채용박람회에 몰린 장애인 구직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