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축구

[영상]대전코레일 이근원, 머리에 맞는 순간 골임을 직감했다.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19 01:1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이근원

 

머리에 맞는 순간 골임을 직감했죠

   

 

대전코레일 미드필더 이근원이 팀을 벼랑 끝에서 구했다. 18일 저녁 대전 한밭종합운동자에서열린 2019하나은행 FA컵에서 이근원은 후반 종료 직전 극적인 동점골을 넣어 상주에 1-1무승부를 이끌어냈다.

 

이근원은 오늘 경기를 비겨서 아쉽긴 한데 추가시간에 골을 넣어서 다행이라 생각한다“1차전을 지더라도 2차전이 있기 때문에 포기하지 않고 좀 더 힘을 내보자 생각했는데 좋은 결과로 나온 것 같다고 소감을 말했다.

 

K리그 1부 리그 팀을 상대해본 느낌을 묻자 이근원은 상주가 한 단계 위에 있는 팀이라 속도가 다르다는 느낌은 들었지만 경기를 뛰며 땀을 흘리다 보면 어느 시점에서 같아지는 것 같다전체적인 전력에 있어서는 큰 차이가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토너먼트에 강세를 보이는 코레일틔 팀 컬러에 대해선 감독님이 단판 승부라 생각하지 말고 리그전처럼 부담감 없도록 편하게 주문하신다리그처럼 부담 없이 플레이 했던 점이 결국 좋은 결과를 이어진 것 같다고 말했다.

 

2차전을 앞두고 상주 보다 낳은 점을 묻는 질문에 이근원은 상주는 전역한 선수들도 있고 새로 영입된 선수들도 있어 조직력이 코레일 보다는 세밀하지 못할 것이라며 개인기는 상주가 좋을지 몰라도 조직력은 대전코레일이 우위에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골을 넣은 순간에 대한 설명에 그는 공이 떨어지는 순간 헤딩하러 드렁가는데 상대 골키퍼가 나오는 멋을 보고 밀어 넣었다머리에 맞는 순간 골임을 직감했다고 말했다.

 

중도일보 미디어부 금상진 기자


포토뉴스

  • 수능 앞두고 긴장감 도는 고3 교실 수능 앞두고 긴장감 도는 고3 교실

  • 충청권 4개 시·도 교육청 국정감사 실시 충청권 4개 시·도 교육청 국정감사 실시

  • ‘시작은 웃으면서’ ‘시작은 웃으면서’

  • 귀엣말 나누는 최교진, 김지철 교육감 귀엣말 나누는 최교진, 김지철 교육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