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핫클릭 > 방송/연예

양준혁의 입장에서 유포된 사진과 글은 “‘미투’라는 프레임 속에 가둔…”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19 04:58 수정 2019-09-19 05:0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양주녁
양준혁 SNS

전 야구선수 양준혁의 미투사진 의혹이 점차 불거지고 있다.

양준혁은 지난 18일 개인 SNS를 통해 미투 의혹에 대해 자신의 입장을 전했다.

양준혁은 “현재 인터넷상으로 저의 잠자는 사진과 글이 게재되면서 여러 시민들로 하여금 굉장한 오해를 불러일으킬만한 내용으로 포장되어 퍼지고 있는 상황입니다”라며 글을 시작했다.

이어 그는’저는 유명인이기 전에 한 사람으로서 늦은 나이이기에 좋은 만남을 가지려 했다“며 ”이 땅위에 사는 누구라도 자연스럽게 벌어질 수 있는 과정이었다“고 덧붙였다.

양준혁은 또 “유포된 사진과 글은 ‘미투’라는 프레임 속에 저를 가두고 굉장히 약한 남자의 그것으로 몰고 가려는 의도가 다분히 보입니다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며 저에 대한 신뢰를 잃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서 정면 돌파하겠다“는 강경대응 입장을 내비쳤다.

이에 국내야구갤러리는 양준혁에 대한 지지성명문을 게재했다. 

성명문에는 “금일 살아 있는 야구의 전설 양준혁 해설위원에게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 점에 대해 너무나도 참담한 심정을 금할 길이 없어 ‘지지 성명문’을 발표하게 된다”며 “양준혁 해설위원은 선수 시절 언제나 성실하게 연습에 임하였으며 여러 시즌에서 좋은 성적으로 각종 기록을 세우는 등 많은 선수들의 우상으로 각인된 프로 야구의 보배 같은 존재다”라며 지지했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에 양준혁의 사생활 사진과 관련 글 등이라고 주장하는 게시물이 퍼지면서 양준혁의 문제는 수면 위로 올랐다.

한편 현재 양준혁 SNS에 게재된 글은 삭제된 상태다.

한세화 기자 ent88@

포토뉴스

  • 비눗방울에 상상력이 퐁퐁 비눗방울에 상상력이 퐁퐁

  • 진도북춤에 어깨 춤이 ‘들썩’ 진도북춤에 어깨 춤이 ‘들썩’

  • 알록달록 가을 옷 갈아입는 계룡산 알록달록 가을 옷 갈아입는 계룡산

  • 유림공원 국화전시회 찾은 시민들 유림공원 국화전시회 찾은 시민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