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축구

대전코레일 FA컵 4강 1차전, K리그 1부 상주에 극적 무승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19 02:24 수정 2019-09-19 02:24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clip20190919022301
내셔널리그 대전코레일이 FA컵 준결승 1차전에서 K리그 1부 리그 상주 상무와 무승부를 기록했다.(연합뉴스)
내셔널리그 대전코레일이 FA컵 준결승 1차전에서 K리그 1부 리그 상주 상무와 무승부를 기록했다. 18일 오후 7시 대전 한밭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9하나은행 FA컵 준결승 대전코레일과 상주 상무와의 1차전 경기에서 대전은 후반 종료 직전에 터진 이근원의 동점골로 상주와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박용지와 송시우를 비롯해 안진범, 이규성, 김민혁 등 리그 K리그 정상급 전력을 갖춘 상주를 상대로 코레일은 전반 초반부터 밀리지 않고 대등한 경기를 펼쳤다. 코레일은 짧은 패스로 상주의 중원과 측면을 공략했고 상주는 빠른 측면을 활용해 득점을 노렸다.

전반 중반에 들어서자 상주의 압박이 시작됐다. 전반 25분 세트플레이 상황에서 이어진 공중볼을 김민혁이 받아 슈팅을 날렸으나 골키퍼 임형근이 선방해냈다. 코레일은 전반 38분 김경연이 상주 골문의 크로스바를 맞추며 맞대응했다.

후반 들어 상주의 공격이 거세졌다. 상주는 안진범을 빼고 스피드와 패스가 장점인 류승우 카드를 꺼내 들었다. 류승우는 투입되자마자 대전 진영을 넘나들며 대전의 수비라인을 압박했다. 후반 12분 교체로 들어온 김건희가 대전의 골망을 갈랐으나 다행히 VAR 판독을 통해 반칙으로 판명됐다.

후반 31분 상주의 파상 공세를 잘 막아냈던 코레일이 선제골을 내줬다. 수비과정에서의 패스 실수를 류승우가 잡아 골로 연결했다 후반 중반 이후에 터진 선제골로 사실상 결승골에 가까운 득점이었다. 대전은 교체 자원을 모두 투입해 동점골 공략에 나섰다. 상주는 수비와 역습을 병행하며 대전의 공격 루트를 차단했다.

후반 45분까지 대전은 이렇다 할 슈팅 찬스를 잡지 못하며 상주에 끌려 다녔다. 상주의 승리가 확정되려는 순간, 기적 같은 동점골이 터졌다. 후반 추가시간 중원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곽철호가 받아 방향을 바꿨고 왼쪽 골문을 향해 달려들던 이근원이 헤더로 밀어 넣으며 골망을 갈랐다. 벼랑 끝에 매달렸던 대전이 기사회생하는 순간이었다.

천금 같은 동점골을 넣은 코레일은 1-1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김승희 코레일 감독은 "이기고자 하는 열망이 동점골을 만들었다"며 "성원해준 팬들과 포기하지 않고 선전한 선수들에게 고마움을 느낀다"며 "돌아오는 2차전에선 가용할 수 있는 전력을 모두 활용해 결승 진출을 이뤄내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같은 시간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 열린 화성FC와 수원 블루윙즈와의 FA컵 1차전에서 화성이 수원을 1-0으로 꺾는 파란을 일으켰다. FA컵 결승진출의 최종 향방은 오는 10월 2일 수원과 상주에서 열리는 준결승 2차전에서 가려지게 됐다.
금상진 기자 jodpd@

포토뉴스

  • 수능 앞두고 긴장감 도는 고3 교실 수능 앞두고 긴장감 도는 고3 교실

  • 충청권 4개 시·도 교육청 국정감사 실시 충청권 4개 시·도 교육청 국정감사 실시

  • ‘시작은 웃으면서’ ‘시작은 웃으면서’

  • 귀엣말 나누는 최교진, 김지철 교육감 귀엣말 나누는 최교진, 김지철 교육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