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야구종합/메이저리그

류현진, 22일 선발 등판 앞두고 이례적 불펜 투구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19 10:39 수정 2019-09-19 14:47 | 신문게재 2019-09-20 9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PAP20190915068001848_P4
뉴욕 메츠전 투구하는 류현진[AP=연합뉴스 제공]
LA 다저스 류현진(32)이 22일 선발 등판을 앞두고 이례적으로 불펜 투구를 소화했다.

보통 선발 투수들의 경우 등판 2~3일 전 불펜 투구로 몸을 풀지만 류현진은 불펜 투구를 하지 않기로 유명하다.

다저스를 취재하는 오렌지 카운티 레지스터의 빌 플런킷 기자는 19일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계정을 통해 "류현진이 최근 수 주 사이 세 번째 불펜 투구를 했다"고 전했다.

선발 등판일 사이 투수들은 구종을 점검과 몸 상태를 끌어올리기 위해 불펜투구를 한다.

하지만, 류현진은 한화 이글스 시절부터 등판일에만 공을 던졌다. 메이저리그에 진출해서도 습관은 바뀌지 않았다.

메이저리그 데뷔 초반 유독 1, 2회에 많은 점수를 허용한 류현진에 대해 현지 언론은 불펜 투구를 하지 않아 감각을 끌어올리는 과정에서 많은 안타를 허용했다고 분석하기도 했다.

그러나 류현진은 자신의 습관을 고수하며 메이저리그에 안착했다.

이런 류현진은 습관을 바뀌었다. 최근 4경기 연속 부진 영향이 가장 컸던 것으로 보인다.

지난 15일 뉴욕 메츠 전에서 머리카락을 회색으로 염색했고, 한 차례 선발 등판을 거른 뒤 재정비를 하기도 했다. 안 하던 불펜투구도 했다.

이날 경기에서 7이닝 무실점으로 예전의 모습을 회복했다.

분위기 반전에 성공한 류현진은 변화된 루틴을 이어가고 있다. 머리 색과 불펜 투구를 빠뜨리지 않았다.

22일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릴 콜로라도와 경기에서 시즌 13승에 재도전하는 류현진이 현재 어떤 마음가짐으로 경기를 준비하고 있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스마트폰으로 시작하는 1인 미디어 특강 스마트폰으로 시작하는 1인 미디어 특강

  • 2019년도 지역신문발전기금 사별연수 2019년도 지역신문발전기금 사별연수

  • 도심 순찰 나선 시민경찰 기마대 도심 순찰 나선 시민경찰 기마대

  • 국립대전숲체원 개원 국립대전숲체원 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