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사건/사고

대전에 지능범죄 활개치는데, 성과없는 수사만 계속?

같은 장소에서 메신저 해킹범죄 또 당해
불법 사이트는 더 전문화된 사이트로 변화
단속 어려워도 지속적으로 이뤄져야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19 14:42 수정 2019-09-19 16:0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해킹 또 기승
지난 달 사내 메신저 해킹 당한 회사가 똑같은 수법으로 해킹 당한 메신저
최근 대전 곳곳에서 발생해 문제가 됐던 교묘한 지능범죄와 불법 성매매 사이트 등의 범죄가 또다시 활개를 치고 있다.

사내 메신저를 해킹하는 사이버범죄를 포함해 성매매 알선 등 사라지기는커녕 오히려 더 전문적인 범죄로 진행되고 있었다.

지난 8월 서구의 한 법인회사에서 A 씨는 사내 메신저를 해킹당해 10분도 채 되지 않은 동안 100만원 상당의 피해를 입었다.

당시 피해자였던 제보자는 "2주일 전에 같은 부서에서 근무하는 직원이 똑같은 메신저해킹을 당해 아예 사내 메신저를 바꿔버렸다"고 전했다.

불법 성매매 홍보 사이트도 다르지 않았다. 지난달 8일 본보에서 보도했던 해당 불법 성매매 알선 사이트는 사라졌지만, 다른 링크에 들어가 보니 오히려 대전, 세종, 충남지역으로 특화돼있는 사이트가 운영되고 있었다.

불법 성매매 알선 사이트
지역적으로 더 전문화된 불법 성매매 알선 사이트
사이트에는 대전시 5개 구마다 연계돼있는 업소들을 볼 수 있었는데, 여성도우미를 알선하는 노래방을 포함해 안마와 휴게텔, 오피 등 92곳의 업소로 확인됐다.

이른 아침부터 접속자 수가 최소 200명이 넘는 건 기본이었고 전에 보도됐던 사이트와 같은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었다. 사진 속 여성들을 선택할 수 있는 건 물론 사이트에서 받은 포인트를 업소에서 사용할 수 있는 일명 '포인트 경매'까지 진행되고 있다.

또 지난 11일 본보에 게재된 성매매 알선 명함들은 일주일이 지나도 같은 거리에 똑같은 명함들이 활개를 치고 있다.

해당 거리로 매일 출근하는 한 시민은 "명함에 저렇게 번호가 있는데 번호 추적이라든지 그런 수사가 잘 이뤄지고 있는지 의심된다"고 말했다.

둔산경찰서 관계자는 "해당 범죄들이 사실 인지수사가 어려운 범죄들이라 범죄가 일어난 후 그에 대한 원인과 피해, 막을 방법을 꾸준히 분석하고 있다"며 "민원사항을 포함해 접수되는 모든 범죄를 보고 먼저 수사해야 할 범죄들을 지속적으로 파악하고 있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포토뉴스

  • 수능 앞두고 긴장감 도는 고3 교실 수능 앞두고 긴장감 도는 고3 교실

  • 충청권 4개 시·도 교육청 국정감사 실시 충청권 4개 시·도 교육청 국정감사 실시

  • ‘시작은 웃으면서’ ‘시작은 웃으면서’

  • 귀엣말 나누는 최교진, 김지철 교육감 귀엣말 나누는 최교진, 김지철 교육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