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축구

'성적 부진' 히딩크, 10개월 만에 중국 올림픽 대표팀 감독 경질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20 09:57 수정 2019-09-20 10:1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PYH2019090814090000700_P4
[사진=연합뉴스 제공]
거스 히딩크 감독이 10개월 만에 중국 올림픽 대표팀 사령탑에서 경질됐다.

신화통신은 20일 중국축구협회(CFA)가 히딩크 올림픽팀 대표팀을 대신해 하오웨이에 지휘봉을 맡겼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11월 도쿄올림픽을 위해 중국의 23세 이하(U-23) 대표팀 감독에 선임됐던 히딩크 감독은 1년도 채우지 못하고 물러나게 됐다.

중국축구협회는 "올림픽 예선 준비가 효과적이지 못해 새로운 그룹으로 올림픽 준비를 하게 될 것"이라고 경질 배경을 설명했다.

히딩크 감독이 이끄는 중국 올림픽 대표팀은 최근 박항서 감독이 지휘하는 베트남과 평가전에서 0-2로 패하는 등 부진한 모습을 보여왔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채용박람회에 몰린 장애인 구직자들 채용박람회에 몰린 장애인 구직자들

  • 오늘부터 독감 무료 예방접종 실시 오늘부터 독감 무료 예방접종 실시

  • 우리 삶을 바꾸는 두 가지 열쇠, ‘자치와 분권’ 우리 삶을 바꾸는 두 가지 열쇠, ‘자치와 분권’

  • 수능 앞두고 긴장감 도는 고3 교실 수능 앞두고 긴장감 도는 고3 교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