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국회/정당

성일종 "주택금융공사 한부모전세자금대출 33건 계약 그쳐"

올해 5월 출시 후 9월까지 가입자 수 33명 불과
5개 지자체 가입자 수 '0명' 지역간 편중도 심각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20 10:54 수정 2019-09-20 10:5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0004404623_001_20190617103203624
자유한국당 성일종 의원(서산태안)은 20일 "주택금융공사가 2019년 5월 10일부터 시행 중인 '한부모전세자금대출'의 계약자가 132일 동안 33건에 그치는 등 실적이 매우 부진하다"고 비판했다.

성 의원에 따르면 주택금융공사는 올 5월 10일, 한부모가족을 위한 전세자금대출인 '한부모전세자금대출'을 출시했다. '한부모전세자금대출'은 미혼모 가정이나 조손 가족 등 한부모가족에게 대출심사 요건을 완화하고, 한도도 기존 전세대출보다 10% 포인트 올린 '임차보증금의 90%'로 확대한 상품이다. 또한 대출 금리는 최대 0.25% 포인트 우대하고 보증료는 0.1% 포인트 깎아주는 등 여러 혜택이 함께 주어진다.

그러나 이러한 혜택에도 불구하고 한부모전세자금대출은 출시일인 2019년 5월10일부터 최근 9월18일까지 전국적으로 33건의 계약에 그쳐 보증금액도 23.9억 원으로 실적이 매우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 의원이 주택금융공사로부터 제출받은 '한부모전세자금대출 출시 후 공급현황' 자료에 따르면 한부모전세자금대출 신규가입자는 ▲5월 0명 ▲6월 8명 ▲7월 15명 ▲8월 7명 ▲9월 18일까지 3명으로 나타났다.

신규가입자를 지역별로 나눠보면 ▲경기 14건, ▲서울 4건, ▲경북 3건, ▲충남 3건, ▲부산시 2건 순이었다. 이를 제외한 대전, 울산, 전북, 제주, 충북, 광주, 전남은 1건에 그쳤으며 인천, 강원, 대구, 경남, 세종은 0건으로 지역편중도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일종 의원은 "처음 한부모전세자금대출이 출시되었을 때부터 주택금융공사 및 하나은행의 홍보가 부족하거나 전무하다보니 5개월 동안 가입자가 33명에 그치고 5개 지자체에서는 가입자가 0명으로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이어 "주택금융공사는 하나은행이 지원대상자에게 한부모전세자금대출을 적극적으로 추천할 수 있도록 하는 유인책 마련에 힘써야 하며, 실제 한부모 가정과 많이 접촉하고 있는 한부모가족지원센터 및 관련단체에도 더 적극적으로 홍보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포토뉴스

  • 채용박람회에 몰린 장애인 구직자들 채용박람회에 몰린 장애인 구직자들

  • 오늘부터 독감 무료 예방접종 실시 오늘부터 독감 무료 예방접종 실시

  • 우리 삶을 바꾸는 두 가지 열쇠, ‘자치와 분권’ 우리 삶을 바꾸는 두 가지 열쇠, ‘자치와 분권’

  • 수능 앞두고 긴장감 도는 고3 교실 수능 앞두고 긴장감 도는 고3 교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