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충북

조길형 충주시장,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현장 점검

- 동량면 대전리 거점소독소 찾아 방역 소독 철저 당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21 15:36 수정 2019-09-21 15:36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90921 충주시장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현장 점검1(동량)
조길형 충주시장이 21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 현장인 거점 소독소를 방문해 방역상황을 점검하고 직원들을 격려했다.

조 시장은 확산방지를 위해 24시간 비상근무를 하고 있는 동량면 대전리 거점 소독소를 찾아 근무자들에게 방역 소독 추진 상황을 청취한 후 초소 주변 현장 곳곳을 점검했다.

시는 지난 17일 경기도 파주의 돼지농장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유입을 막기 위해 시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재난안전대책본부(상황실)를 운영하고 있다.

또 동량, 앙성, 신니 등 3개소에 거점 소독소를 설치해 24시간 상시 운영하고, 양돈농가 통제초소 16개소를 확정해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하는 등 철저한 방역활동을 펼치고 있다.

시는 ASF 예방을 위해 △아프리카돼지열병 취약 소규모 양돈농가 자진 폐업 유도 △축산농가 모임 및 행사 자제 권고 △거점소독시설 24시간 상설운영(신니, 동량, 앙성) △가축방역 공동방역단 양돈농가 전담방역 체제 전환 운영(5개 팀/주 5회) △양돈농가용 긴급 소독약품 구입 공급(1000kg) △주요 진입로 차단 벨트용 생석회 공급(300포, 6톤) 등의 활동에 들어갔다.

특히, 지난 11일 추석 명절을 앞두고 충주 공용버스터미널에서 귀성객을 대상으로 고향 방문 기간 동안 축산농가 방문 자체 및 불법 휴대축산물 반입금지 등을 내용으로 하는 홍보캠페인을 벌이는 등 방역정책을 펼쳤다.

조 시장은 "ASF가 발생 되지 않도록 빈틈없는 방역체계 구축에 나서달라"며 "아프리카 돼지 열병 뿐 아니라 구제역, 조류인플루엔자(AI) 등에도 관심을 갖고 차단방역 및 예방활동에 힘쓸 것을 당부했다.

한편, 충주지역에서는 29개 양돈농가에서 7만5천여 마리 돼지를 사육하고 있다. 충주=최병수 기자 cbsmit@

포토뉴스

  • 수능 앞두고 긴장감 도는 고3 교실 수능 앞두고 긴장감 도는 고3 교실

  • 충청권 4개 시·도 교육청 국정감사 실시 충청권 4개 시·도 교육청 국정감사 실시

  • ‘시작은 웃으면서’ ‘시작은 웃으면서’

  • 귀엣말 나누는 최교진, 김지철 교육감 귀엣말 나누는 최교진, 김지철 교육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