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날씨

전국 북상하는 태풍 ‘타파’의 영향권…제주·남해안 강풍에 물폭탄. 제주 김해 공항들도 비상.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22 06:34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캡처 YTN 태풍 아무때나 씀 방파제 치는 파도
북상하는 제 17호 태풍 타파 영향으로 22일까지 강풍을 동반한 많은 비가 내리고 있다.외부제공


북상하는 제 17호 태풍 타파 영향으로 23일까지 강풍을 동반한 많은 비가 내린다. 제주도에는 22일 오전 7시 현재 300㎜가 넘는 비가 내리는 등 많은 비가 내렸다. 오늘 기온은 최저 15도, 낮 최고기온은 17도등으로 예년에 비해 살짝 낮다.

 

하지만 제17호 태풍 타파는 이제부터 시작이다. 이날 오후에는 제주도 동쪽을 스치듯 지나고, 한밤에는 부산 인근을 지날 것으로 예상돼, 크게 주의해야 한다. 이로인해 제주공항이나 김해공항등 남부지방의 공항들이 비상에 걸렸다.

 

기상청에 따르면 제 17호 태풍 타파는 이날 오전 9시쯤 서귀포 남남서쪽 약 220km 부근 해상에 도달하고, 오후 9시에는 부산 남쪽 약 40㎞ 부근을 지나 밤사이 동해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보했다.

 

강원 영동과 남해안의 예상 강수량은 100∼350㎜이다.
이에비해 서울과 경기 북부, 강원 영서 북부 등 중부지방은 10∼40mm정도 내린다. 따라서 산사태나 저지대 침수, 하천 범람 등 비 피해가 없도록 대비해야 한다.

 

북상중인 태풍 타파는 강한 바람도 걱정이다. 23일까지 제주도와 남해안, 동해안, 도서 지역에는 최대 순간풍속 시속 125∼160㎞의 강풍이 불겠다. 일부 산지나 도서 지역은 시속 180㎞ 이상의 바람이 불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모레(23일)까지 제주도와 남해안, 동해안, 지리산 부근에는 시간당 50㎜ 이상, 일부 지역은 시간당 80㎜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올 수 있다”며 “바람도 거세서 최대 순간풍속 시속 55∼110㎞의 바람이 불 것으로 보여 시설물 관리에 신경 써야 한다.”고 당부했다.

 

북상하는 태풍 타파의 영향으로 제주공항 김해공항 목포공항 등 남부지역 항공기 운항도 차질이 예상돼 운항 정보를 사전에 확인해야 한다

 

전날(21일)에도 제주공항은 상당수 항공편이 꽁꽁 묶여서 이날 자정까지 약 10편이 결항 혹은 지연운항을 했다.

해상의 물결도 높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 1.0∼5.0m, 남해 앞바다 3.0∼8.0m, 동해 앞바다 1.5∼7.0m로 일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5∼20도, 낮 최고기온은 17∼25도로 예보됐다 

한세화 기자 ent88@

포토뉴스

  • 스마트폰으로 시작하는 1인 미디어 특강 스마트폰으로 시작하는 1인 미디어 특강

  • 2019년도 지역신문발전기금 사별연수 2019년도 지역신문발전기금 사별연수

  • 도심 순찰 나선 시민경찰 기마대 도심 순찰 나선 시민경찰 기마대

  • 국립대전숲체원 개원 국립대전숲체원 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