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여성/생활

[자외선지수] 오늘(23일) 자외선지수 '보통'... '추분'에도 태풍으로 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23 01:00 수정 2019-09-23 01: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00
기상청 제공

 

기상청에 따르면 23일 자외선지수가 '보통'으로 나타났다. 17호 태풍 타파의 영향으로 제주와 부산 등 남해안이 심각한 피해를 입은 가운데 이날 오전까지 곳곳에 비를 내릴 것으로 보인다. 

 

절기상 낮과 밤의 길이가 같아진다는 추분(秋分)인 이날 날씨는 오전까지 비가 내리겠으며 오후 들어 화창한 날씨를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타파는 오전 9시 독도 해역을 지나겠으며 이동 내내 강한 바람과 비를 동반하면서 한반도를 지나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13~19도, 낮 최고기온은 19~26도로 예보됐다. 지역별 기온으로 서울 15~24도, 춘천 14~22도, 대전 17~23도, 대구 17~23도, 광주 17~24도, 부산 19~24도, 제주 21~24도로 최대 8도 안팎의 큰 일교차를 보이겠으니 건강에 유의해야겠다.

 

자외선지수가 '보통'으로 나타났으나 실내 자외선이나 오후 들어 볕이 들 때의 외출을 조심해야겠다. 자외선차단제를 얼굴, 손, 목과 같이 노출된 신체부위가 꼼꼼하게 발라줘야한다. 장시간 외출 때에는 모자나 선글라스를 챙기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박솔이 기자

 

포토뉴스

  • 스마트폰으로 시작하는 1인 미디어 특강 스마트폰으로 시작하는 1인 미디어 특강

  • 2019년도 지역신문발전기금 사별연수 2019년도 지역신문발전기금 사별연수

  • 도심 순찰 나선 시민경찰 기마대 도심 순찰 나선 시민경찰 기마대

  • 국립대전숲체원 개원 국립대전숲체원 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