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세종

[리뉴얼충청]세종의사당, 대통령집무실은 선거용?

선거때만 들썩..행정수도 완성 위한 현정부 '결자해지' 필요
충청권 역량 결집 여론도 고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22 08:44 수정 2019-09-22 10:46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9010601000406600016931
청와대 전경.
선거 때마다 충청권 최대 현안은 행정수도 완성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2년 대선후보 시절부터 꺼내들었던 대통령세종집무실(당시 대통령 제2집무실)과 국회세종의사당(당시 국회분원)은 두번의 대선과 총선, 지선 때마다 충청권의 대표 공약이 됐다.

총선을 앞두고 국회세종의사당과 대통령 세종집무실이 또다시 들썩이고 있다.

이번에는 대전과 충북이 각각 국회 분원을 놓고 신경전을 벌이는가 하면 최근 대통령 세종집무실을 둘러싼 부정적 기류가 노출되면서 국회세종의사당과 대통령세종집무실이 충청권 자중지란마저 초래한다는 우려가 나온다.

국토균형발전을 정책 핵심기조로 삼고 있는 현정부의 결자해지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이유다.

최근 충청권을 강타한 가장 뜨거운 이슈는 단연 대통령 세종집무실 설치를 둘러싼 논란이다.

올해 초 광화문 청사 계획이 수포로 돌아가자, 문재인 대통령 지시에 따라 출범한 대통령 세종집무실 TF팀은 출범 7개월이 지난 지금까지 이렇다할 움직임이 없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세종집무실 부정 기류마저 감지되면서 지역사회의 우려도 커지고 있다.

청와대가 "아직 결정된 바가 없다"고 선을 그었지만, 지역사회는 내년 총선을 앞두고 대통령 세종집무실 논의가 가열되는 것을 우려한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대통령세종집무실 설치가 충청권 공략을 위한 카드로 사용될 경우 세종시가 국토균형발전의 상징보다는 정치적 셈법에 휘둘리는 희생양이 되는 것이 불을 보듯 뻔하기 때문이다.

국토 균형발전을 최우선 정책기조를 삼는 현정부가 결자해지를 위해서라도 보다 책임있는 자세로 결론을 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이유다.

더욱 심각한 것은 국회 세종의사당이다.

최근 바른미래당 신용현의원이 국회분원을 대전으로 옮기자고 제안하면서 국회분원은 충청권의 자중지란을 초래하고 있다.

충북도 오송에 국회 분원 설치 목소리를 내고 있는 등 세종의사당을 둘러싼 각 지자체의 유치 움직임에 세종시도 발끈하고 나섰다.

최근 이춘희 세종시장은 "(국회 세종의사당 설계비를 확보한)이 단계까지 얼마나 많은 분들이 노력했느냐"며 "세종시민은 물론 충청권 주민들 모두가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 때문에 충청권이 여야를 막론한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역량 결집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당론을 떠나 충청권이 수도권에 대응하는 광역도시권으로 자리 매김하기위해서라도 대전, 세종, 충남북이 기관과 시설 유치를 위한 제로섬 게임이나, 인구 블랙홀과 같은 상대적 피해의식 보다는 범충청권으로서의 힘과 목소리를 키울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다.

이영선 행정수도완성과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지방분권 세종회의 대변인은 "아직까지 대통령세종집무실에 대한 명확한 움직임을 알지 못하니 지역사회의 불안이 커지고 있다"며 "국가균형발전이 현정부의 핵심 기조인 만큼 정부가 나서 이번 논란을 매듭짓고, 충청권도 한 목소리로 공동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세종=오희룡 기자 huily@





포토뉴스

  • 채용박람회에 몰린 장애인 구직자들 채용박람회에 몰린 장애인 구직자들

  • 오늘부터 독감 무료 예방접종 실시 오늘부터 독감 무료 예방접종 실시

  • 우리 삶을 바꾸는 두 가지 열쇠, ‘자치와 분권’ 우리 삶을 바꾸는 두 가지 열쇠, ‘자치와 분권’

  • 수능 앞두고 긴장감 도는 고3 교실 수능 앞두고 긴장감 도는 고3 교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