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르포] 야경 아름답지만 '최악 진입로' 악명높은 식장산

정상 인근 주차장 있지만 무용지물
불법주차 때문에 더 혼잡한 진입로
방문객 "운전하기 너무 힘든 도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22 09:41 수정 2019-09-22 19:53 | 신문게재 2019-09-23 5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식장산 도로1
식장산 문화공원으로 가는 진입로. 가로등이 적어 어두운 도로.


지난 20일 밤 10시께 대전 동구 식장산 문화공원으로 올라가는 진입로엔 위험천만한 상황이 자꾸 펼쳐졌다. 늦은 밤인 데다 가로등까지 많지 않아 도로가 잘 보이지 않았다. 자동차 헤드라이트 불빛에만 의지해야 했다. 어두운 분위기가 계속 느껴져 여성 운전자로서 무섭다는 느낌을 받았다.

운전자에 대한 불안감은 가로등이 없는 어두운 도로뿐만이 아니었다. 일방향 도로 때문에 진땀을 흘리는 상황이 계속 연출됐다. 식장산 중간에 올라갈 때 쯤 반대 쪽에 내려가는 차와 마주쳤다. 일반 승용차가 내려왔을 땐 그나마 다행이었다. 승합차와 마주했을 땐 진땀이 났다. 좁은 도로 때문에 교통사고가 날 것 같았기 때문이다.

식장산 진입로1
정상 쪽 도로에 불법주차 돼있는 차.
정상에 가까워지자 좁은 도로에 불법 주차돼 있는 차들이 있었다. 장애인들을 위한 지정구역엔 일반 차량이 주차돼 있기도 했다. 10분 거리에 주차장이 있었지만, 그곳을 이용하는 방문객은 거의 없었다. 불법 주차돼 있는 차들 때문에 내려가는 차와 마주할 때 한 차는 뒤로 계속 후진해야 했다. 밤 길이 잘 보이지 않는데다 올라가려는 차들이 많아 위험한 상황이 반복되는 것이다.

식장산 정상에서 만난 대전시민 이 모씨는 "밤이라 차들도 많이 없을 줄 알고 가벼운 마음으로 식장산 야경을 보러 왔다"며 "그러나 생각보다 차들도 많고, 도로도 좁아 운전하기 너무 힘들었다. 이런 도로라면 두 번 다시 오고 싶지 않다"고 토로했다.

대전에서 가장 높아 야경으로 유명한 식장산 진입로 도로 확장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식장산이 '대전의 관광명소'가 되기 위해서는 더욱 안전 문제에 심혈을 기울여야 한다는 지적이다.

무용지물인 주차장뿐만 아니라 좁은 도로 탓에 한 번은 방문해도 두 번은 방문하고 싶지 않은 악명 높은 곳으로 알려지고 있다.

특히 진입로가 비좁아 안전 문제도 노출돼 있다. 게다가 운전실력이 미숙한 방문객이라면 사고의 위험성이 더 커지게 된다.

식장산 야경을 구경하고 있던 김건우(28) 씨는 "대전에 친구들이 있어 부산에서 올라왔다"며 "야경이 좋은 곳이 있다기에 놀러 왔다. 직접 운전을 해서 왔는데 생각보다 어둡고 도로가 좁아서 놀랐다"고 말했다.

동구는 지난 7월 식장산 문화공원 진입로 정비공사를 완료했다. 전망대에 이르는 약 4.2km 구간 도로를 포장하고 가드레일, 방호벽, 낙석방지책 등 안전 시설물을 정비했다. 진입도로 노후에 따른 안전문제 때문에 공사를 실시했지만,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동구 관계자는 "도로가 좁고 열악한 상황이라는 건 인지하고 있다"며 "보조금으로 공사를 하니 한계가 있다. 구에서도 도로 확장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소희 기자 shk3296@

포토뉴스

  • 교통사고 줄이기 캠페인 교통사고 줄이기 캠페인

  • 가을이 선물하는 황금빛 힐링 가을이 선물하는 황금빛 힐링

  • 대전에서 열린 전국 대도시 중심구 구청장협의회 대전에서 열린 전국 대도시 중심구 구청장협의회

  • 채용박람회에 몰린 장애인 구직자들 채용박람회에 몰린 장애인 구직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