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축구

손흥민 시즌 첫 도움... 토트넘은 1-2 역전패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22 09:58 수정 2019-09-22 10:1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PRU20190921279301848_P4
슛하는 손흥민(왼쪽)[로이터=연합뉴스]
토트넘 손흥민(27)이 시즌 첫 도움을 기록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손흥민은 21일(한국시간) 영국 레스터의 킹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시티와 2019-2020 프리미어리그 6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전반 중반 케인의 선제골을 도왔지만, 팀은 1-2로 역전패했다.

손흥민은 지난 19일 열린 올림피아코스(그리스)와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1차전 원정에서 후반 투입 도 체력을 비축하면서 이날 해리 케인과 투톱 공격수로 나섰다.

전반 2분 골대를 살짝 비껴가는 날카로운 슛으로 팀의 첫 슈팅을 기록했다.

기선을 제압한 토트넘은 초반부터 주도권을 쥐고 상대를 밀어붙였지만, 골은 좀처럼 터지지 않았다.

전반 16분에는 골문 앞 혼전 상황에서 윌프레드 은디디가 토트넘의 골망을 흔들었으나 비디오판독(VAR) 끝에 오프사이드가 선언돼 아쉬움을 남겼다.

주도권이 넘어가려고 할 즈음 손흥민이 나섰다.

손흥민은 전반 29분 후방에서 넘어온 패스를 잡아내 뒤에서 쇄도하던 케인에게 감각적인 힐패스를 내줬다.

케인은 상대의 거친 수비에도 집중력을 잃지 않고 공에 발을 갖다 대 선제골을 만들었다.

지난 라운드 크리스털 팰리스전에서 2골을 몰아쳤던 손흥민은 시즌 첫 도움을 올리며 리그 2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올렸다.

전반전은 손흥민의 활약으로 토트넘의 1-0 리드로 끝났다.

후반에도 치열한 공방전이 이어졌다.

후반 13분 손흥민이 페널티 지역 안 왼쪽에서 날카로운 왼발 슛을 때렸지만, 또 한 번 골대를 살짝 벗어났다.

전반에 이어 후반에도 득점 취소가 나왔다.

후반 22분 케인의 패스를 받은 세르주 오리에는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레스터시티의 골망을 흔들었지만, 앞서 손흥민이 오프사이드 위치에 있던 것으로 판정돼 무효처리 됐다.

레스터시티는 곧장 반격에 성공했다.

후반 24분 레스터시티 히카르두 페레이라가 페널티 지역 안에서 침착해 동점 골을 뽑아냈다.

후반 40분에는 제임스 매디슨의 중거리 슛으로 역전을 허용했다.

토트넘은 막판까지 '파상 공세'를 펼쳤지만, 레스터시티의 수비를 뚫지 못하고 그대로 경기를 내줬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채용박람회에 몰린 장애인 구직자들 채용박람회에 몰린 장애인 구직자들

  • 오늘부터 독감 무료 예방접종 실시 오늘부터 독감 무료 예방접종 실시

  • 우리 삶을 바꾸는 두 가지 열쇠, ‘자치와 분권’ 우리 삶을 바꾸는 두 가지 열쇠, ‘자치와 분권’

  • 수능 앞두고 긴장감 도는 고3 교실 수능 앞두고 긴장감 도는 고3 교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