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국회/정당

금강벨트 文 대선지지율 무너졌다…與 총선 위기감 고조

한국갤럽 충청권 文 긍정평가 41%…대선 4개시도 평균 득표율 42.81% 밑돌아
충청 여권 "靑집무실 세종시 설치" 예산정책協 개최 등 반전카드 마련 총력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22 10:01 수정 2019-09-22 10:4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C0A8CA3C0000015D63CC96B0000335BF_P2_20190920150208619
차기 총선을 7개월 여 앞둔 가운데 금강벨트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지지율이 무너졌다. 더불어민주당은 총선 앞 중도 층 잡기에 비상이 걸렸다.

2년 전 19대 대선당시 충청권에서 얻었던 문 대통령의 득표율을 밑도는 여론조사가 결과가 잇따라 나왔기 때문인데 경제난국 속 지지율 하락이 금강벨트에서 여당에 대한 원심력을 커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한국갤럽이 지난 17∼19일 전국 유권자 1000명 대상 여론조사(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3.1%p,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결과 충청권에서 문 대통령이 '잘하고 있다'는 긍정평가는 41%에 머물렀다.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56%.

충청권에서 긍정평가는 2주 전 46% 보다 5%p 빠진 것이며 부정평가는 9%p 오른 것이다. 무엇보다 2년 전 금강벨트에서의 지지율이 붕괴 됐다는 점이 여권으로선 뼈아프게 다가올 만하다. 문 대통령은 19대선에서 대전 42.93%, 세종 51.08%, 충남 38.62%, 충북 38.61%를 각각 얻었다. 4개 시·도 평균 득표율은 42.81%인데 이번 여론조사에서 충청권의 긍정평가가 이 수치를 밑돈 것이다.

앞서 리얼미터가 tbs 의뢰를 받아 지난 16∼18일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007명 대상 여론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2%p,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에서도 문 대통령 긍정평가도 42.6%로 충청권 대선 지지율에 못 미친바 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임명 직후 검찰의 수사와 야당의 공세가 계속되면서 전국적인 문 대통령 지지율 하락추세가 금강벨트 에서도 그대로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은 최근 브리핑에서 "이럴 때일수록 할 일들을 또박또박 해나가는 것이야말로 국가와 정부의 역할"이라며 문 대통령 지지율 하락에 일희일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차기 총선을 불과 7개월 여 앞둔 여당에는 강력한 압박이 되고 있다.

더구나 문 대통령 취임 반환점을 바라보고 있지만, 좀처럼 호전되고 있지 않는 경제상황도 부담이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얼마 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 2019 정책페스티벌 평화경제 대토론회에서 "올해 2% 경제성장도 쉽지 않고 내년은 올해보다 더 어렵다"고 공개적으로 발언했을 정도다.

충청 여권은 반전카드를 마련하기 위해 사력을 다하고 있다. 국회세종의사당 설치를 위한 국회 심포지엄에서 여권이 충청현안에 동력공급에 나선 것으로 같은 맥락이다. 이 자리에서 박병석 의원(대전서갑)과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은 행정수도 완성을 위해선 세종의사당 뿐만 아니라 청와대 세종집무실 설치도 뒤따라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실상 기정사실화 되는 세종의사당과 달리 난항을 거듭 중인 대통령 집무실 세종시 설치를 강조하면서 지지층 결집과 중도층 흡수를 노린 것으로 풀이된다.

민주당은 또 다음달 국회에서 8일 대전시 예산정책협의회를 개최하는 등 지역 현안 드라이브를 이어가며 힘 있는 집권여당 프레임으로 총선 앞 지지율 반등에 나선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포토뉴스

  • 채용박람회에 몰린 장애인 구직자들 채용박람회에 몰린 장애인 구직자들

  • 오늘부터 독감 무료 예방접종 실시 오늘부터 독감 무료 예방접종 실시

  • 우리 삶을 바꾸는 두 가지 열쇠, ‘자치와 분권’ 우리 삶을 바꾸는 두 가지 열쇠, ‘자치와 분권’

  • 수능 앞두고 긴장감 도는 고3 교실 수능 앞두고 긴장감 도는 고3 교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