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충북

제19회 대한민국창작향토 가요제 대상, '팔공산아'의 오미주 씨 수상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23 12:24 수정 2019-09-23 12:24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90924 대한민국창작향토가요체 성료
지난 22일 저녁 7시부터 충주체육관 특설무대에서 열린 제19회 대한민국창작향토가요제는 전국 예심을 거쳐 본선에 진출한 12명이 열띤 경연을 벌인 결과 대상은 '팔공산아'를 부른 오미주(여 35· 대구 동구)씨가 차지,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과 상금 700만원을 받았다.

금상(상금 300만원)은 '섬진강'을 부른 홍주혜(여·29·서울 노원)씨, 은상(상금 150만원)은 '애수의 남포동'을 부른 김순연(여·58·울산 중구)씨, 동상(상금 50만원)은 '노루목, 싯계'를 부른 김미선(여·51·충북 충주)씨가 차지했다.

또 장려상(상금 30만원)은 '월백의 사랑'을 부른 김삼자(여· 59· 전남 순천)씨와 '세월강'을 부른 김민영(남· 38·전남 여수)씨, 인기상(상금 30만원)은 '이화령'을 부른 이은주(여· 62·경북 문경)씨와 '오동도 연정'을 부른 황은경(여· 52·전남 여수)씨가 차지했다.

충주 출신 조영구와 대한민국창작향토가요제 출신의 박혜신의 진행과 KBS전국노래자랑 신재동 악단의 반주에 맞춰 진행된 이번 가요제에는 인기가수 김성환, 강진, 김나희, 지원이, 호령, 김태근, 박원예등이 출연해 축하 노래를 불러 가요제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특히 창작향토가요제를 통해 가수로 데뷔한 박혜신의 열창에는 많은 시민들이 박수를 보냈으며 지금까지 본 대회를 통해 활동하는 인기가수는 금잔디, 정정아, 박서진, 박혜신, 강수빈, 송봉수, 홍실등이 있다.

대한민국 창작향토가요제는 (사)한국향토음악인협회가 우리민족의 얼과 정서가 담긴 '정(情)과 고향'을 노래한 창작향토가요를 발굴·보급하기위해 충청북도와 충주시의 예산 지원을 받아 2000년부터 매년 충주에서 개최하고 있다.

류호담 (사)한국향토음악인협회장은 "모든 국민들이 흥겹게 즐길 수 있는 고향노래를 계승 발전시켜 충주를 향토가요의 중심으로 만들자"고 말했다.

한편, 이번 창작향토가요제는 아이넷TV를 통해 전국으로 녹화방송 될 예정이다. 충주=최병수 기자 cbsmit@

포토뉴스

  • 채용박람회에 몰린 장애인 구직자들 채용박람회에 몰린 장애인 구직자들

  • 오늘부터 독감 무료 예방접종 실시 오늘부터 독감 무료 예방접종 실시

  • 우리 삶을 바꾸는 두 가지 열쇠, ‘자치와 분권’ 우리 삶을 바꾸는 두 가지 열쇠, ‘자치와 분권’

  • 수능 앞두고 긴장감 도는 고3 교실 수능 앞두고 긴장감 도는 고3 교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