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지역경제

한화그룹 7개 계열사 신임 대표이사 내정

전문성 검증된차세대 리더 전진배치 평가
각사 일정 맞춰 주주총회, 이사회 거쳐 정식 선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23 16:21 수정 2019-09-23 16:25 | 신문게재 2019-09-24 7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한화123
(왼쪽부터)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 옥경석 (주)한화 기계 화약 방산부문 대표, 안순홍 한화테크윈 대표, 이기남 한화정밀기계 대표, 이구영 한화케미칼 대표, 류두형 첨단소재부문 대표, 정인섭 한화에너지 대표. 사진=한화 제공.
한화그룹은 23일 한화시스템. ㈜한화, 한화정밀기계 등 7개 계열사의 신임 대표이사를 내정했다.

한화시스템 신임 대표이사에는 현재 ㈜한화 기계부문, 한화정밀기계, 한화테크윈 등 3개 계열사의 대표이사를 겸직하고 있는 김연철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하면서 자리를 옮겼다. 한화는 방산전자분야와 민수 분야에서 사업 고도화와 함께 신규 사업 확대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현재 한화시스템 공동대표를 맡고 있는 장시권 대표는 상근고문, 김경한 대표는 ICT 사업총괄을 각각 맡을 예정이다. 김연철 대표의 뒤를 잇게 되는 ㈜한화 기계부문의 새 대표이사로는 ㈜한화 화약방산부문 대표이사인 옥경석 사장이 겸직 내정됐다.

이와 함께 한화정밀기계 대표이사에는 현재 사업 총괄역을 맡고 있는 이기남 전무가 내정됐다. 이기남 전무는 대전 출신으로 대전고를 졸업했다.

한화테크윈 대표이사에는 전무로 승진하는 안순홍 영업마케팅실장이, 한화케미칼엔 화학·에너지 분야의 대표 전문가로 꼽히는 이구영 사업총괄역(부사장)이 새 대표이사로 각각 내정됐다.

이밖에 한화큐셀&첨단소재는 류두형 한화에너지 대표이사(부사장)를 첨단소재 부문의 새 대표이사로, 한화에너지는 정인섭 부사장을 신임 대표이사로 각각 내정했다.

한화그룹의 이번 계열사 대표이사 내정 인사는 전문성이 검증된 차세대 리더를 전진 배치했다는 평가다. 한화시스템 상근고문으로 물러나는 장시권 대표는 만 60세이며, 한화케미칼 현 대표이사인 김창범 부회장은 64세다. 새로 내정된 대표 이사들은 옥경석(61세) 대표를 제외하고는 모두 1960년대 생이다.

한화그룹은 "대외적으로 불확실한 경영환경 속에서 경영 내실화를 통해 미래지속 경영의 기반을 마련하겠다는 판단에 따른 인사"라면서 "전문성과 성과가 검증된 전문경영인들을 대표이사로 포진시켜 차세대 산업을 이끌어나간다는 의지의 표현"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에 내정된 7개 계열사의 대표이사들은 각사 일정에 따라 주주총회와 이사회 등을 거쳐 대표이사로 정식 선임된다. 조훈희 기자 chh7955@

포토뉴스

  • 고등부 송촌과 대전제일FC가 결승 고등부 송촌과 대전제일FC가 결승

  • [청양군수배 풋살 대축제]중등부 청양중과 완주AT의 6강전 [청양군수배 풋살 대축제]중등부 청양중과 완주AT의 6강전

  • [청양군수배 풋살 대축제]5-6학년부 청주미르축구클럽과 JJT 예선경기 [청양군수배 풋살 대축제]5-6학년부 청주미르축구클럽과 JJT 예선경기

  • 문 대통령, 해양신산업 분야 인재들과 ‘찰칵’ 문 대통령, 해양신산업 분야 인재들과 ‘찰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