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한화이글스

올시즌 9위 한화, 고강도 개혁 칼 빼들었다

10대 단장에 '레전드' 정민철 선임
코칭스태프 대폭 물갈이 '파격행보'도
선수단 분위기 쇄신차원 내년시즌 도약의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08 10:37 수정 2019-10-08 15:5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PYH2019100804960001300_P4
한화이글스 정민철 단장[사진=연합뉴스 제공]
올 시즌 9위에 그치며 부진했던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가 고강도 개혁에 착수했다.

단장에 이어 코칭스태프도 전격 교체하면서 선수단 분위기 쇄신에 나서며 내년 시즌 재도약을 위한 의지를 분명히 하고 있다.

한화는 8일 계약 기간이 만료된 박종훈 단장을 대신해 '레전드' 정민철 MBC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을 제10대 단장으로 선임했다.

정민철 신임 단장은 대전고를 졸업하고 1992년에 빙그레 이글스에 입단해 통산 161승을 거두고 2009년 한화이글스에서 은퇴했다.

2000년부터 두 시즌 동안 일본프로야구(NPB) 요미우리 자이언츠로 이적해 일본 야구를 경험하기도 했다.

은퇴 후에는 한화 이글스에서 1·2군 투수코치 등을 맡았고, 2015년부터 MBC스포츠플러스에서 야구해설위원으로 활동하며 야구에 대한 식견을 넓혔다.

한화 이글스는 정민철 단장이 중장기적 강팀 도약이라는 구단의 비전을 실현하고, 현장과 함께 최고의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적임자로 판단해 신임 단장으로 선임했다.

특히, 정 단장이 강팀 재건을 위한 개혁 의지가 강하고, 이글스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바탕으로 선수단과의 소통 및 공감능력이 뛰어난 인물이라는 점도 고려했다.

정민철 신임 단장은 "다시 한화이글스를 위해 일 할 기회를 준 구단에게 감사드린다"며 "우수 선수 육성이라는 팀 기조를 중심으로 구단 전체가 정밀한 시스템으로 운영될 수 있는 체계적인 프로세스를 수립해 나가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이를 통해 한화이글스가 다시 명문 구단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책임감과 사명감을 갖고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화 이글스는 신임 단장을 중심으로 단계별 성장을 위한 로드맵과 운영 시스템을 한 층 강화하면서 강팀 도약을 위한 노력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한화의 파격 행보는 계속 이어졌다. 신임 정 단장 소식이 전해진지 반나절도 지나지 않아 코칭스태프 쇄신에 나선 것이다.

최계훈 퓨처스 감독과 윤학길 육성군 투수총괄코치, 손상득 재활군 코치와 재계약 해지를 통보했다.

또 올 시즌 1군 타격코치를 맡았던 타나베 노리오 코치와도 결별했다. 타나베 코치는 일본프로야구 세이브 라이온즈의 육성 총괄로 자리를 옮기게 돼 재계약을 진행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다문화가정 국제특급우편 발송 다문화가정 국제특급우편 발송

  • 철도 파업 첫 날, 운행중지와 지연 속출 철도 파업 첫 날, 운행중지와 지연 속출

  • 나눔으로 행복한 대전…사랑의 온도탑 제막식 개최 나눔으로 행복한 대전…사랑의 온도탑 제막식 개최

  • 유성시장에서 열린 소방통로 확보훈련 유성시장에서 열린 소방통로 확보훈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