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우난순의 필톡

[우난순의 필톡] 고마운 교안씨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09 10:21 수정 2019-10-09 10:42 | 신문게재 2019-10-10 2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교안씨
『충청도의 힘』은 나의 애장품이다. 한 번 읽고 책꽂이에 꽂히고 마는 책이 아니란 말씀이다. 좀 과장하면 성서와 맞먹는 존재라고나 할까. 울적할 때 읽으면 바로 깔깔거리게 만드니 이런 명저가 어딨겠냐 말이다. 처음 읽을 땐 배꼽이 십리 밖으로 달아나 찾는데 한참 걸렸다. 능청스런 노인들의 만담같은 대화가 촌철살인이어서 도대체 이 작자(作者)가 누굴까 궁금했다. 서울 살다 보령 처가로 귀촌한 듣보잡 작가인데 시골 노인들의 눈물나는 인생사와 진한 충청도 말을 제대로 버무렸다. 비루한 노인들의 사소한 일상을 이리 위대하게 쓴 책이 있더란 말이냐. 하여 나의 감동을 주위 사람들에게 전파하려고 몇 권 사서 선물했다. 결과는 시큰둥. 내 결론은 이렇다. 이 사람들은 나와 유머코드가 다르거나 혹은 유머 보기를 돌같이 하는 게 아닐까.

이왕이면 재미지게 사는 게 삶의 모토다. 하지만 세월호 침몰 당시 7시간이나 자리를 비우고 완벽한 올림머리를 하고 나타나 "구명조끼를 학생들은 입었다고 하던데 그렇게 발견하기가 힘듭니까?"라고 해맑게 말씀하시던 전직 대통령이라면 모를까. 사는 게 그리 단순한가. 먹고 사는 일에 정력을 쏟다 보니 빛나는 청춘은 후딱 지나가 버렸다. 거기다 뭐 하나 즐거운 게 없는 요즘이다. 가히 '조국 대전'으로 여야는 진흙탕에서 머드 마사지 하느라 바쁘다. 서민들은 조국 법무장관의 가족으로 인해 자식 앞에서 무능한 부모가 돼 머리를 들지 못하고 있다. 윤석열 영감님과 조국 장관님의 너 죽고 나 살자 싸움은 어떤가. 촛불도 진영 논리로 양분된 판국이다. 또 경제는 곤두박질이고 이승만 후예들은 사리 분별 못하고 불쑥불쑥 나대는 세상이다. 이러니 국민들은 죽을 맛일 수밖에.

그런데 병든 닭 마냥 비실비실하던 나를 빵 터지게 한 이가 있었으니, 바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다. 퍼포먼스의 달인 황교안 대표 덕분에 시도 때도 없이 쿡 웃음을 터트린다. 회사에서 일하다가, 집에서 밥 먹다가, 저녁에 공원에서 운동하다가 '황티브 잡스'만 생각하면 웃음이 절로 나온다. 근엄한 보수당 대표가 이렇게 즐겁게 해주다니 그저 고마울 따름이다. 율 브리너와 스티브 잡스. 우리의 황 대표가 벤치마킹한 훌륭한 분들이다. 고백하건대 난 황교안 대표에 대해 편견이 심했다. 황 대표가 누군가. 공안검사 출신으로 박근혜 정권에서 법무부 장관, 국무총리, 대통령 권한대행까지 요직을 누린 분이시다. 오로지 개인의 영달만 생각하는 보수 꼴통이라고만 생각했다. 하지만 이건 순전히 내 오해였다. 꽃길만 걸어온 대한민국 검사 출신 정치인이 삭발도 마다하지 않고 한국당을 지켜내려 하고 있다. 프레젠테이션의 귀재 스티브 잡스를 흉내내며 소매를 걷어붙이고 '민부론'도 설파했다. 그런데 한국당과 보수 언론만 찬사를 보냈을 뿐 나머지는 전 정권의 경제정책을 흉내낸 짝퉁이라고 비난했다.

투철한 개그본능으로 중무장한 황교안 대표에게 무한한 감사를 표하지만 황 대표가 모르는 게 있다. 말이 좋아 벤치마킹이지 껍데기만 같으면 그게 무슨 의미가 있을까. 알맹이 없는 죽정이인 것을. 삭발을 했다고 해서 다 투사가 되는 게 아니다. 그것도 자유한국당 대표께서 삭발을? 이거야말로 우스꽝스럽다. 그리고 캐주얼한 복장에 운동화 신고 프레젠테이션을 한다고 해서 스티브 잡스처럼 창조적 인간으로 보일 거라 생각하면 오산이다. 그래봤자 웃음거리밖에 안 된다. 인간은 타인에게 그리 너그러운 편이 아니다. 더구나 정치는 상대를 물고 뜯는 게 생리다. 삭발, 프레젠테이션. 내년 총선이 다가오고 있다. 황 대표는 다음엔 또 뭘 보여줄까. 이젠 제발 어설픈 퍼포먼스로 힘 빼지 말길 부탁드린다. 정치는 쇼라고 하지만 한두 번으로 족하다. 껍데기는 가라. <미디어부 부장>







포토뉴스

  • 비눗방울에 상상력이 퐁퐁 비눗방울에 상상력이 퐁퐁

  • 진도북춤에 어깨 춤이 ‘들썩’ 진도북춤에 어깨 춤이 ‘들썩’

  • 알록달록 가을 옷 갈아입는 계룡산 알록달록 가을 옷 갈아입는 계룡산

  • 유림공원 국화전시회 찾은 시민들 유림공원 국화전시회 찾은 시민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