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여야 '국감·집회' 원내외 투쟁… 극한 대치 지속

한국, 보수진영 집회 참석해 정부 규탄
민주, 검찰개혁 속도전.. 대야투쟁 병행
정치협상회의, 막힌 정국 돌파구 주목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09 11:06 수정 2019-10-09 17:38 | 신문게재 2019-10-10 4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방탄국회' 손팻말 내건 자유한국당<YONHAP NO-3151>
▲국정감사 증인 채택을 놓고 더불어민주당과 공방을 벌이고 있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2일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노트북에 '방탄 국감'손팻말을 걸고 국감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여야가 조국 법무부 장관과 검찰개혁 등을 놓고 대치를 지속하고 있다. 국정감사와 장외집회를 통해 원내외 투쟁을 병행하는 가운데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5당 대표가 구성을 합의한 정치협상회의가 막힌 정국을 풀어줄 돌파구가 될지 주목된다.

자유한국당은 한글날인 9일 서울 광화문 일원에서 보수단체들이 주도한 '문재인 하야 범국민 2차 투쟁대회'에 참석했다. 한국당은 애초 오는 12일 당 차원에서 대규모 장외집회를 준비한 바 있다. 하지만 이를 취소하고, 9일 보수단체 집회에 당력을 집중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오후 12시부터 광화문에서 애국시민과 함께합니다. 세종대왕 동상을 보면서 우리 함께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 갑시다"라는 글을 올려 집회 참여를 독려하기도 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집회에 참석, 여권에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한국당은 중반전에 접어든 국정감사에도 화력을 집중하고 있다. 각 상임위원회에서 조 장관 관련 의혹을 제기하고, 문재인 정부 정책 기조를 비판하는 등 연일 각을 세우는 중이다. 전날인 8일엔 조 장관의 권한 행사가 위헌이라며 헌법재판소에 헌법소원을 냈다.

더불어민주당도 정국 주도권을 유지하기 위해 당력을 쏟고 있다. 국감에선 한국당 공세를 차단하는 한편 민생·정책 국감 기조를 유지해 야권과의 차별화를 노리는 모습이다. 또 수사외압과 욕설논란을 일으킨 여상규 한국당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기도 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여 의원 제소에 대해 "국감장에서 수사 중지를 요구한 건 헌정사상 처음일 것"이라며 "명백한 수사 청탁이자, 몰염치한 피고발인의 언행이며, 동료 의원에게 욕설까지 한 것은 역대급 파렴치함"이라고 비판했다. 내부적으론 검찰개혁에 속도를 내고 있다.

민주당 검찰개혁특별위원회는 이날 국회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사법개혁 관련 법률안과 전날 조 장관이 발표한 검찰 개혁안 등을 논의했다. 오는 12일 예정된 검찰개혁과 조 장관을 지지하는 진보진영 측 집회 참석 여부 등도 논의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런 가운데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5당 대표가 구성하기로 한 정치협상회의가 금주 내 열릴 예정이다. 최근 국회가 본연의 '정치' 임무를 망각해 시민들이 거리로 나섰다는 비판이 거센 만큼 협의체가 경색된 정국을 풀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서울=송익준 기자 igjunbabo@

포토뉴스

  • 비눗방울에 상상력이 퐁퐁 비눗방울에 상상력이 퐁퐁

  • 진도북춤에 어깨 춤이 ‘들썩’ 진도북춤에 어깨 춤이 ‘들썩’

  • 알록달록 가을 옷 갈아입는 계룡산 알록달록 가을 옷 갈아입는 계룡산

  • 유림공원 국화전시회 찾은 시민들 유림공원 국화전시회 찾은 시민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