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지역경제

[국감 브리핑] 고소득 유튜버 7명, 소득 45억원 숨겼다 적발

김정우 의원 "세원관리 철저히 해야"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10 09:32 수정 2019-10-10 09:54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국
유명 유튜버 7명이 모두 45억원의 소득을 탈루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정우 의원의 국세청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국세청은 작년부터 올해 9월까지 탈세 혐의가 짙은 유튜버에 대한 세무조사를 벌여 유튜버 7명이 45억원의 소득을 올려놓고도 광고수입금액 전액 누락 등으로 소득을 탈루한 사실을 적발했다.

과세 당국에 적발된 일부 유튜버의 사례이긴 하지만, 고소득 유튜버의 소득과 탈세 규모가 공개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국세청은 지난해 1명, 올해 6명 등 총 7명의 고소득 유튜버의 탈세를 적발해, 이들에게 10억원의 세금을 부과한 것으로 파악됐다.

김정우 의원은 "국세청이 업종코드를 신설해 과세규모를 파악한다 해도 결제 한도 우회 등 과세망을 빠져나갈 구멍이 많은 상황"이라며 "성실하게 세금을 납부하는 1인 방송인과의 형평성을 위해서라도 신종 과세사각지대에 대한 세원관리 방안을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국세청은 유튜버 등 신종사업에 대한 업종코드를 신설해 지난달부터 적용하고 있다. 박전규 기자 jkpark@

포토뉴스

  • 스마트폰으로 시작하는 1인 미디어 특강 스마트폰으로 시작하는 1인 미디어 특강

  • 2019년도 지역신문발전기금 사별연수 2019년도 지역신문발전기금 사별연수

  • 도심 순찰 나선 시민경찰 기마대 도심 순찰 나선 시민경찰 기마대

  • 국립대전숲체원 개원 국립대전숲체원 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