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세종

"3년째 신입생 결원사태 고교평준화 개선을"…세종 성남고 학부모들 호소

10일 세종시청서 기자회견 갖고 주장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10 10:00 수정 2019-10-10 18:12 | 신문게재 2019-10-11 8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KakaoTalk_20191010_105908650
세종 성남고 학부모들이 10일 세종시청 브리핑룸에서 시교육청의 고교평준화 시행 후 계속된 학생미달 사태 개선을 호소하고 있다.
세종 성남고 학부모들이 3년 연속 신입생 결원사태를 초래한 교육청의 고교평준화 정책을 비판하고 제도개선을 요구했다.

성남고 학부모들은 10일 세종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일반학급 수를 현재 4학급에서 8학급까지 확대해 내신불안을 해소해야 기피현상을 완화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성남고는 세종시 유일 사립고교로 세종교육청이 고교평준화제도를 도입한 지난 2017학년도부터 신입생 부족 현상을 빚고 있다.

시교육청의 9월 말 기준 일반계고교 결원현황에 따르면 지난 2017년에 입학한 성남고 3학년 재학생은 55명에 불과하다.

4학급에 정원 100명인 3학년은 45명이 결원 상태다.

또 2학년 역시 정원 100명에 11명이 부족한 89명이 재학 중이고 올해 입학한 1학년은 34명이 부족한 66명이 수학 중이다.

이같은 대규모 결원사태는 학생들의 학습권을 침해하고 고교생활 파행으로 이어져 학생들의 진로결정에 심각한 영향을 미친다는 게 학부모들의 호소다.

한 학부모는 "학생 수가 부족해 특기적성 교과목이 개설되지 못하고 내신등급에서도 학생수 많은 학교보다 불리해 대학진학에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라고 밝혔다.

학부모들은 대규모 결원사태가 3년째 반복되는 것은 세종시교육청의 고교평준화에 문제가 있기 때문이라는 지적이다.

특히, 내년부터 개선된 고교평준화를 시행할 예정이나 성남고 정원미달 사태에 개선책은 하나도 반영되지 않았다는 게 학부모들의 주장이다.

시교육청은 기존 3지망에서 7지망으로 중학교 졸업생의 고교 선택권을 강화하고 세종여고·고운고·다정고는 최대 50명까지 정원을 확대한다.

그러나 성남고는 일반 학급수를 현행 4학급에 정원 100명을 그대로 유지함으로써 세종 일반계 고교 중 가장 적은 학급과 정원으로 남았다.

이에 고교평준화제도가 도입된 첫 해부터 대규모 결원사태가 발생했음에도 시교육청은 이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반대로, 학생들의 선택을 받지 못해 정원미달사태를 빚는 학교에 정원을 확대했다가 더 큰 신입생 결원사태를 맞을 경우 학사파행이 초래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상돈 성남고 학부모 대표는 "모든 학생들이 동등하게 교육받을 권리를 보장하는 고교평준화제도에서 성남고 학생들만 차별받고 피해를 보고 있다"라며 "합리적인 신입생 정원규모를 결정하고 미충원 발생 시 합리적 추가배정 방안을 마련해달라"라고 촉구했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포토뉴스

  • 오월드 조류독감 예방 방역, 아산 야생조류 분변은 ‘저병원성’ 오월드 조류독감 예방 방역, 아산 야생조류 분변은 ‘저병원성’

  • 2019 대전 일자리종합박람회 개최 2019 대전 일자리종합박람회 개최

  • ‘가을 속으로’ ‘가을 속으로’

  • 2019 세계과학도시연합(WTA) 국제행사 개막 2019 세계과학도시연합(WTA) 국제행사 개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