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충남/내포

"작은 일에도 강한 충남경찰로 거듭나기 100일"

이명교 청장 취임 100일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10 11:23 수정 2019-10-10 12:47 | 신문게재 2019-10-11 8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충남경찰청장 이명교 치안감
이명교 충남경찰청장. 충남경찰청 제공
이명교 충남지방경찰청장이 11일 취임 100일을 맞는다. 이 청장은 주민의 의사를 적극적으로 치안정책에 반영하는 공동체 치안 현장활력회의를 통한 상하소통 등 특유의 부드러우면서도 꼼꼼한 리더십으로 충남치안 및 충남경찰 내부에 긍정적인 변화를 일으키고 있다.

10일 경찰에 따르면 이 청장은 취임 후 줄곧 "주민은 경찰의 존재 및 신뢰의 토양이므로 주민의 마음을 얻는 경찰활동이 돼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주민이 필요한 사소한 것에도 귀를 기울이고 주민의 입장에서 도울 수 있는 '작은 일에도 강한 충남경찰'이 될 것을 당부 해왔다.

실제로 이 청장은 충남 출신이면서 충남경찰청 강력계장, 충남당진경찰서장 등을 역임하며 지역에서 쌓은 풍부한 경험과 주민의 요구사항을 수렴한 설문조사 자료 등을 토대로 치안정책을 펼치는 등 주민의 눈높이에 맞는 공동체 치안활동을 전개했다.

또 교통사고 지점·유형 등을 분석해 교통안전 활동 방향을 설정한 후 집중단속, 교통안전 시설개선, 교통안전 홍보 활동을 추진하는 등 데이터 분석에 기반한 활동을 강화했다. 이런 노력에 힘입어 충남경찰의 치안지표 역시 안정적이라는 평가다.

이 청장 취임일인 지난 7월 4일부터 10월 초까지 전년 동기간 대비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108명에서 75명으로 33명 감소, 5대 범죄 발생 건수는 5533건에서 5101건으로 432건 감소한 반면, 검거율은 72.5%에서 74.5%로 2%p 상승했다.

아울러 이 청장은 이런 대외적인 노력뿐만 아니라 내부적으로 "상급자가 솔선수범하고 직원들과 공감대를 형성해 출근하고 싶은 직장을 만들어 줄 것"을 강조 해왔다.

이를 위해 도내 각지의 치안현장에 직접 방문해 현장경찰관을 격려했고, '현장활력회의 간담회'를 통해 현장경찰관들의 고충과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있으며 특히, 항상 사건·사고에 노출돼 있는 현장 경찰관들의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예방 및 치료를 위해 충남경찰청·순천향대학병원 간 협업으로 '마음동행센터'를 개소해 운영하는 등 충남경찰의 직무 내부 만족도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 청장은 "앞으로도 충남경찰은 도민의 의견을 경청해 사소한 불편까지 세세히 살펴 주민이 가장 편안하고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는 충청남도를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내포=유희성 기자 jdyhs@

포토뉴스

  • 채용박람회에 몰린 장애인 구직자들 채용박람회에 몰린 장애인 구직자들

  • 오늘부터 독감 무료 예방접종 실시 오늘부터 독감 무료 예방접종 실시

  • 우리 삶을 바꾸는 두 가지 열쇠, ‘자치와 분권’ 우리 삶을 바꾸는 두 가지 열쇠, ‘자치와 분권’

  • 수능 앞두고 긴장감 도는 고3 교실 수능 앞두고 긴장감 도는 고3 교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