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수도권

경기도 광주시, 2019년 도시재생뉴딜사업 2곳 선정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10 11:35 수정 2019-10-10 11:3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경기도 광주시는 구 시청사 일원 도시재생활성화지역과 송정3통 일원 우전께 마을 2곳이 국토교통부 선정 '2019년도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지역으로 최종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광주시, 7월 정기분 재산세 부과
이번에 선정된 '송정동 열린마을 만들기'(구시청사 일원 도시재생활성화지역) 사업은 총 사업비 167억원이며 '송정동 우전께 상생마을 만들기'(송정3통 일원 우전께마을, 우리동네살리기) 사업은 총 사업비 87억원으로 국비 150억원과 도비 30억원을 확보해 오는 2020년부터 2023년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송정동 열린마을 만들기' 사업은 경기도시공사와 함께 주거지 지원형(공공기관 제안형)으로 선정됐으며 구 시청사 이전으로 인해 침체된 원도심 지역을 생활복지문화서비스 특화 및 공동체 참여형 열린마을을 조성할 예정이다.

주요 사업으로는 구 시청사 부지를 활용한 복합 문화·복지·커뮤니티 서비스타운, 개방형 생활 공유가로 및 안전 친화거리 조성, 고령자 커뮤니티를 활성화하는 고령자 친화마을 정비사업이 계획돼 있다.

이와 함께 '송정동 우전께 상생마을 만들기' 사업은 우리동네 살리기 유형으로 도시재생 어울림센터 조성사업, 송정문화센터 조성사업, 공동체 돌봄 사업, 안전마을 조성사업 등 총 8개의 세부사업이 추진될 계획이다.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시는 2018년 경안동 뉴딜사업(일반근린형, 150억원)을 시작해 총 3곳의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선정됐으며 국비 240억원을 포함, 총 400억원의 사업비로 지역주민 삶의 질 향상과 쇠퇴한 원도심의 활성화를 위해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주민과 협업해 광주시만의 도시재생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변화하는 원도심을 지역주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광주=이인국 기자 kuk15@







포토뉴스

  • 스마트폰으로 시작하는 1인 미디어 특강 스마트폰으로 시작하는 1인 미디어 특강

  • 2019년도 지역신문발전기금 사별연수 2019년도 지역신문발전기금 사별연수

  • 도심 순찰 나선 시민경찰 기마대 도심 순찰 나선 시민경찰 기마대

  • 국립대전숲체원 개원 국립대전숲체원 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