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국회/정당

[文충남방문] "충남-삼성 차세대디스플레이 13조 1000억원 투자"

경제투어 일환 충남방문 신규투자협약 밝혀 천안 테스트베드 조성도
"2030년까지 해양신산업 11조원 규모" 글로벌 해양부국 비전 제시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10 11:42 수정 2019-10-10 16:31 | 신문게재 2019-10-11 1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358565_143099_5441
우리나라 굴지의 기업 삼성이 충남에 차세대디스플레이 분야에 모두 13조 1000억원을 투자한다.

문 대통령은 10일 지역경제투어 11번째로 충남 아산 삼성디스플레이공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이같은 계획을 직접 밝혔다.

문 대통령은 10일 "삼성디스플레이와 충남도가 총 13조1천억 원 규모의 차세대 디스플레이 신규투자 협약서에 서명한다"고 충남이 차세대 디스플레이산업의 메카가 될 것임을 시사했다.

그러면서 "삼성디스플레이는 디스플레이 산업을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중심으로 재편해 세계시장에서 압도적 1위를 지키겠다는 각오로 과감한 투자를 결정했다"며 "지자체도 인프라 구축과 정주여건 개선을 지원하는 것으로 화답했다"고 양 측의 노력을 치켜세웠다.

이 자리에는 '국정농단 사건' 상고심에서 뇌물공여 혐의를 추가로 인정받고 파기환송심을 앞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양승조 충남지사가 자리를 같이 했다.

또 삼성측에선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대표이사 등 임직원, 디스플레이 분야 부품소재장비 관련 중소기업, 연구기관 대표 등이 정부에선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도 참석했다.

문 대통령의 이번 삼성 아산공장 방문은 국가·민생 경제가 어려운 가운데 대기업의 대규모 투자를 격려해 이를 확산시켜 도약의 발판으로 삼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면서 충남에 디스플레이 산업 전진기지를 구축하겠다는 의지도 내비쳤다.

문 대통령은 "충남 천안에 신기술을 실증·평가하는 '디스플레이 혁신공정 테스트베드'를 구축해 소재·부품·장비 기업이 개발한 신기술이 빠르게 상품화되도록 하겠다"며 "OLED 장비의 핵심 부품 개발에 대한 지원도 강화하겠다"며 "디스플레이 대기업과 소재·부품 중소기업 간 공동개발 등 상생 협력에 대한 지원도 아끼지 않겠다"고 역설했다.

이어 내포신도시 충남도청을 찾은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현재 3조원 수준인 우리 해양 신산업 시장을 2030년까지 11조원으로 끌어올리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해양바이오, 해양관광, 친환경선박, 첨단해양장비, 해양에너지 등 5대 핵심 해양 신산업을 적극 육성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환황해권 중심 충남에서 글로벌 해양부국 실현을 위한 국가비전을 직접 밝힌 것으로 앞으로 충남을 해양신산업 메카로 육성할 것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매출 1000억 원이 넘는 해양 스타트업, '오션스타' 기업도 2030년까지 20개를 발굴, 성장을 돕겠다"며 "해양바이오 산업 클러스터'를 구축, 유망한 기업과 인재들이 모이게 하고, 연안 중심의 해역 조사를 배타적 경제수역으로 확대하여 해양자원을 확보하겠다"며 충남을 해양신산업 메카로 육성하겠다는 의지를 비췄다.

지역별 분야별 지원 전략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보령의 해양 머드, 태안·서천의 해송휴양림과 같은 해양관광도 활성화해 지역발전을 이끌겠다"며 "수중건설로봇, 조류발전시스템, LNG 선박과 같은첨단 해양장비, 해양에너지, 친환경선박 분야에 대한 지원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강제일·내포=김흥수·서울=송익준 기자

포토뉴스

  • 스마트폰으로 시작하는 1인 미디어 특강 스마트폰으로 시작하는 1인 미디어 특강

  • 2019년도 지역신문발전기금 사별연수 2019년도 지역신문발전기금 사별연수

  • 도심 순찰 나선 시민경찰 기마대 도심 순찰 나선 시민경찰 기마대

  • 국립대전숲체원 개원 국립대전숲체원 개원